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말부록 | KUMC

환자 위한 연구중심병원으로 진화

PART 3 고려대학교구로병원 - 첨단 의료연구 중심축

  • 기획·취재 김진수 기자 | jockey@donga.com

환자 위한 연구중심병원으로 진화

1/2
  • ● 우수 연구인력, 지리적 이점 극대화해 역량 강화
  • ● 4대 연구 중점 분야 기술화…괄목할 성장
환자 위한 연구중심병원으로 진화

고려대구로병원. [사진제공·고려대구로병원]

고려대구로병원은 지난 3월 연구중심병원으로 재지정돼 연구 분야 잠재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 구로병원은 지난 3년간 연구인력 확대 및 다양한 국책사업 수주 등 연구 인프라 확충과 연구 역량 강화에 주력했다. 그 결과 지속가능한 연구 지원 시스템 구축을 통해 괄목할 성과를 이뤄낸 실적을 인정받은 것이다. 이로써 향후 기술사업화 활성화를 위한 두 번째 발걸음을 뗐다.

구로병원의 연구중심병원 지정은 2013년 4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보건복지부는 병원의 임상지식을 기반으로 한 연구개발(R&D)과 기술사업화를 통해 의료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최신 의료기술을 선도할 세계적 수준의 연구중심병원을 육성하기 위해 평가를 실시했다.

이 평가에서 구로병원은 산업적 가치 창출 역량평가와 최첨단 의료기술, 연구논문, 지식재산권, 연구비, 임상시험, 연구인력 외에도 산·학·연 공동 R&D 네트워크 및 개방형 연구 기반 구축계획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국내 최초의 10개 연구중심병원 중 하나로 선정됐다.

이에 앞서 구로병원은 첨단 의료기술과 융합 네트워크로 새로운 의료가치를 창조하는 ‘혁신 리더(Innovation Leader)’를 비전으로 하여 연구부원장직과 연구관리팀을 별도로 조직하고 의생명연구센터를 신설하는 등 연구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조직을 대대적으로 재편했다. 연구중심병원으로 선정된 후엔 연구정보 및 연구비관리시스템(KUMCRMS) 도입, 연구중심병원 홈페이지를 통한 연구자원 개방 등 연구 관련 시스템도 개선해 연구중심병원 최적화 체계를 갖췄다.

구로병원은 1983년 9월 우리나라 산업화의 원동력이던 구로공단지역 근로자와 지역주민의 의료복지를 실현하겠다는 목표에 따라 서울 서남권 거점병원으로 설립됐다. 300여 병상 규모로 개원했지만, 의료 수요가 점차 늘어나면서 2008년 신관 신축 및 본관 리모델링, 2014년 암병원 개원 등을 통해 1054병상 규모로 성장했다. 단일 병원 병상 규모로는 서울에서 6번째로 크다.

외형적 성장뿐 아니라 환자에게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첨단 의료장비 도입에도 힘썼다. 지난해엔 현존 최고 사양의 로봇 수술기 다빈치Xi를 도입해 대장항문외과, 비뇨기과, 산부인과, 유방내분비외과 등 다양한 분야의 암질환과 외과적 수술에서 수술시간과 흉터, 부작용을 줄이는 데 진력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엔 방사선 수술장비 감마나이프 등 첨단 의료장비를 확충해 진료 역량을 한 차원 더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단순히 환자를 진료하는 병원에서 벗어나 축적된 신의료기술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산업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연구논문 및 지식재산권 실적 향상, 연구비 관리 운영 강화, 임상시험 수행환경 개선, 연구인력 양성, 산·학·연 공동 R&D 네트워크 및 개방형 연구 기반 구축으로 연구중심병원의 면모를 갖췄다.

구로병원은 그동안 국내 최정상급의 박사급 이상 핵심 연구인력을 확보해 연구전담의사를 비롯한 연구진이 연구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도 조성했다. 이를 위해 핵심 연구인력 인센티브 지급제도 도입, 연구원 4대 보험 가입 확대, 다양한 중개임상 연구인력 교육 프로그램 시행 등 연구인력에 대한 처우 개선 및 양성의 기반을 다졌다.

또한 외부기관이나 산업체와의 인적교류 기반을 마련하고 연구인력을 확보하기 위한 개방형 네트워크를 구축해 인력 교류를 활성화함으로써 우수한 연구인력을 확보하고, 자체 연구비의 경우 연간 50%가량을 늘리며 연구 역량에 대한 투자를 끊임없이 이어가고 있다.

국내외 유수 연구소와 다국적기업, 대학 등과 체계적인 공동 R&D 네트워크를 탄탄하게 구축함으로써 인력 및 정보, 기술의 활발한 국제교류를 통해 연구 수행 범위를 한층 확대하고 있다.



3년간 지식재산권 92건 등록

환자 위한 연구중심병원으로 진화

3월 9일 열린 제7회 의료기기 중개임상시험 심포지엄. [사진제공·고려대구로병원]

구로병원은 2013년 연구중심병원 지정을 계기로 그간 수행해온 대형 국책사업인 백신, 재생의학, 암치료제, 의료기기 등을 4대 중점 연구분야로 선정해 보건과학대학을 비롯해 약학대학, 공과대학 등 분야별 국내 최고 교수진이 공동으로 연구에 참여토록 했다.

그 결과 지난 3년간 92건의 지식재산권(해외출원 29건) 등록, 총 1100건의 연구논문 발표 실적을 냈다. 또한 16건의 기술을 이전하고 14건의 제품화에 성공했으며, 자회사 3개를 설립해 연구를 기반으로 한 의료산업화의 가시적 성과를 일궈냈다.

한발 더 나아가 보다 탄탄한 기술사업화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4대 중점 연구 분야 플랫폼에 질환을 연계했으며, 이를 통해 ‘기술사업화 조성을 위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적용 질환 확장이 가능한 ‘차세대 고효율 백신 플랫폼’ ‘초고속·소형 정밀 진단기기 플랫폼’ ‘환자 맞춤형 치료제 플랫폼’ 등과 같이 사업화 성과 창출에 최적화된 플랫폼을 구축해 고도화했다.

구로병원은 이들 플랫폼에 감염 및 면역, 암, 근골격, 심혈관 등의 질환을 연계해 의료 수요에 적극 부응하고, 향후 적용 질환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더 많은 임상영역에서 기술사업화 추진 역량을 갖춰나갈 방침이다. 또한 이러한 핵심 역량을 중심으로 중점연구 산업화에도 박차를 가해 지역 클러스터인 G-밸리(서울디지털산업단지)의 250여 개 의료기기 및 의약품 제조업체를 개방 플랫폼에 참여시켜 각종 신제품을 개발하고 유통, 홍보, 판매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환자 위한 연구중심병원으로 진화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