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갤러리 산책

조선靑畵, 푸른빛에 물들다 展

희고 푸른 항아리, 조선의 아름다움이여

  • 글·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조선靑畵, 푸른빛에 물들다 展

조선靑畵, 푸른빛에 물들다 展

‘선덕년제’가 쓰여진 구름 용무늬 항아리, 중국 명 선덕 연간(1426~1435), 이데미쓰 미술관 소장

고려청자, 고려불화는 해외에도 널리 알려진 한국의 대표 예술이다. 그에 비해 조선의 청화백자는 국내외에 덜 알려졌다. 국립중앙박물관이 역대 최대 규모의 조선시대 청화백자 전시회를 열면서 ‘조선靑畵’라 작명한 까닭이 여기에 있다. 15세기부터 구한말까지 왕실의 미학으로 전해 내려온 조선 청화백자를 널리 알리겠다는 의지다. 국보 및 보물 10점을 포함해 총 500여 점이 전시된다.

청화백자는 중국에서 시작돼 유럽에도 전파됐는데,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청화백자를 만든 나라가 조선이다. 조선왕조는 15세기 명나라 양식을 들여와 구한말까지 왕실의 취향을 반영한 청화백자를 만들었다. 경기도 광주 관요(官窯)에서 생산된 백자 위에 왕실 도화서 화원들이 코발트 안료로 그림을 그렸다. 따라서 왕실의 품격과 화려한 미감을 드러내는데, 한 예가 구름 용무늬 항아리다. 이는 궁중 잔치 때 꽃이나 술을 담는 데 활용된, 왕실 의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기물이다.

일본이 소장한 조선 청화백자, 일본과 중국의 청화백자도 시선을 잡아끈다. 하지만 이보다 더 애잔한 잔상을 주는 건 전시 5부 ‘현대에 살아 숨쉬는 청화백자의 미감’이다. 그간 잊고 지냈지만 우리 속 어디엔가 깊게 뿌리내린 희고 푸른 빛깔의 정서를 이우환, 김환기, 김선형의 회화작품이 일깨운다.

조선靑畵, 푸른빛에 물들다 展
조선靑畵, 푸른빛에 물들다 展
조선靑畵, 푸른빛에 물들다 展
1 구름 용무늬 접시, 조선 19세기, 1909년 구입, 덕수 1776,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2 풀꽃무늬 항아리, 조선 18세기, 오사카시립동양도자미술관 소장

3 항아리와 매화가지, 김환기, 1958년, 캔버스에 유채, 개인 소장

4 정자 토끼무늬 전접시, 일본 에도(江戶) 17세기 이마리(伊万里), 도쿄국립박물관 소장

5 ‘홍치이년’이 쓰여진 소나무 대나무무늬 항아리, 조선 1489년, 동국대학교박물관 소장, 국보 제176호

6 산수 인물무늬 항아리, 조선 18세기, 1953년 입수, 남산 479,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7 괴석 꽃무늬 병, 조선 19세기, 충청남도 서산 마도리 발견, 1983년 입수, 신수 7210,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8 흥녕부대부인 묘지, 조선 1456년, 고려대학교박물관 소장, 보물 제1768호

● 일시 | 11월 16일까지

● 장소 |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

● 관람료 | 어른 5000원, 중고등학생 4000원, 초등학생 3000원

● 문의 | 1688-2046, www.joseonchunghwa.com

신동아 2014년 11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조선靑畵, 푸른빛에 물들다 展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