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 인터뷰

“권력 안 휘두르는데 무슨 레임덕?”

‘G20’ 이끈 이명박 대통령

  • 대담·배인준│동아일보 주필│정리·정용관│동아일보 기자│ 윤종구│동아일보 도쿄특파원│

“권력 안 휘두르는데 무슨 레임덕?”

1/7
  • ● 한국 맹활약에 G20 정상들 감동
  • ● 신흥국 역할모델 제시… 개도국 “우리가 했다” 자긍심
  • ● 기초 닦으려 ‘공정사회’ 부르짖는데 ‘공안정치’라니
  • ● 국회 면책특권? 당당하면 밖에서 말해야
  • ● 성과 욕심내다 포퓰리즘 빠져선 안돼
  • ● 4대강 사업 반대자들도 ‘해야 할 일’ 생각할 것
  • ● 정국 분위기 바꾸려는 일률적 개각은 없다
“권력 안 휘두르는데 무슨 레임덕?”
이명박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서울 정상회의 의장으로서 회의를 무사히 마친 다음날인 11월13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1박2일 일정으로 방일했다. 이 대통령은 13일 서울에서 G20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와 가진 회담에서 원자력발전소 수출 문제를 집중 논의하고 숨 돌릴 틈도 없이 요코하마로 향했다. 13일 밤에는 APEC 정상 만찬이 10시30분까지 이어졌다.

이 대통령은 다음날인 14일 오전 9시10분에 APEC 회의장에서 간 나오토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었다. 그런 가운데 이 대통령은 14일 오전 7시29분 숙소인 요코하마 뉴그랜드 호텔 내 특별실에 도착했다. ‘동아일보’ 배인준 주필과의 단독 인터뷰가 7시30분으로 예정돼 있었기 때문이다. 이 대통령은 배 주필과 10여 분간 그야말로 간단한 일본식 조찬을 함께하며 인터뷰를 시작해 8시42분까지 73분간 인터뷰에 응했다. 이 대통령이 취임 후 국내 신문과 단독 인터뷰를 한 것은 이번 동아일보 인터뷰가 처음이다.

이 대통령은 G20 서울 정상회의 뒷얘기를 비롯해 임기 3년차의 마무리와 4년차의 국정 주요 과제 등 여러 분야에 관해 배 주필의 질문에 진솔하게 답변했다.

새벽 협상 끝 합의문 도출

배인준 주필 _ G20 서울 정상회의, 큰일 끝내셨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_ 예측은 했지만, 해보니까 정말 만만치 않더군요. APEC, 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이런 데 다 다녀봤지만, 나라마다 각종 이해관계가 있으니까 참 쉽지 않았어요. 이런 회의를 선진국에서 하는 이유를 알겠더라고요. 국가적 영향력이 없으면 힘듭니다. 주최하는 나라가 국력이 없으면 이해관계가 걸린 일에 대해 사전에 설득하려 해도 안 되니까요. 특히 금융이나 이런 부분에서는 더 그래요. 그래서 영국이나 독일 같은 선진국들에서 개최하고, G7이 모여서 하는 이유를 알겠더군요.

배 주필 _ 이번에 많은 정상을 설득해서 효과를 본 부분이 있지 않습니까.

이 대통령 _ 그렇지요. 이번에 다급했으니까 나설 수밖에 없었어요. 그런 게 많이 있었어요. 참가국들끼리 서로 정면으로 마찰하면 양쪽과 대화하면서 의사를 대신 전해주고, 그렇게 해서 좁혀들어가고 말이지요.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도 ‘G20 정상회의를 아시아에서 처음, 특히 서울에서 하는데 이거 성공해야 할 거 아니냐’ 그런 생각을 갖고 있더라고요. 우리 아시아에서 한다, 신흥국가에서 주최한다 하는 데 대해 뭐랄까, 이해도가 훨씬 있는 거지요. 만약 유럽이나 미국, 이런 곳에서 열렸으면 협의가 힘들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배 주필 _ 그밖에 특별히 도움을 많이 준 정상이 있습니까.

이 대통령 _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같은 분이 좀 많이 도와주셨어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물론이고요. 우리가 중국 의견을 좀 반영하고 독일 의견을 반영하려면 미국이 양보해야 하는데, 미국도 우리가 이야기하니까 양보하지, 맞붙어서 중국하고 바로 하면 둘 다 조금도 양보를 안 할 것 같더라고요.

마지막 날인 12일 새벽 4시까지 셰르파(사전 교섭대표)들이 겨우 합의했는데, 또 후진타오 주석 쪽에서 연락이 왔어요. 새벽에는 자는 시간이니까 잠을 깬 뒤에 전화했겠죠. 또 비토하는 거예요. 그래서 합의문에 못 들어가게 되는 거 아니냐 싶어 절망적이었어요. 다시 미국하고 붙으면 도저히 안 되겠고 해서, 나중에 독일의 메르켈 총리와 내 옆에 앉은 영국의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가 좀 움직이고 노력했어요. 그 바람에 회의 속개가 좀 늦어졌지요. 회의 끝나는 시간에 맞추려면 어떻게 해요. 미국은 자신들이 말하면 (중국을) 납득시키기 어려울지 모르니까 독일을 보내고, 또 내가 가서 이야기하고 해서 합의문이 됐어요.
1/7
대담·배인준│동아일보 주필│정리·정용관│동아일보 기자│ 윤종구│동아일보 도쿄특파원│
목록 닫기

“권력 안 휘두르는데 무슨 레임덕?”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