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화약 한화’ 명맥 잇는 불꽃팀 매니저 문범석

  • 글·김유림 기자 rim@donga.com, 사진·한화그룹 제공

‘화약 한화’ 명맥 잇는 불꽃팀 매니저 문범석

‘화약 한화’ 명맥 잇는 불꽃팀 매니저  문범석
한화그룹의 본래 사명은 ‘한국화약그룹’이다. 현재 한화그룹은 금융, 서비스, 태양광, 석유화학 등 다방면에 진출해 성과를 내지만, 창업주인 고(故) 김종희 회장은 ‘다이너마이트 김’이라고 불릴 정도로 화약 산업에 애착이 컸다.

‘화약그룹’으로서 한화의 명맥은 화려한 불꽃놀이로 이어졌다. 한화는 불꽃놀이 행사를 연 130여 회 개최한다. 특히 2000년부터 한화그룹이 서울 여의도 한강 일대에서 선보이는 ‘서울세계불꽃축제’는 ‘서울의 가을’을 상징하는 행사가 됐다. 포항, 부산에서도 가을마다 세계적 규모의 불꽃놀이를 선보인다. 2013년 부산불꽃축제 고객만족도 조사 및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부산불꽃축제에 관광객 130만 명이 방문해 1300여 명의 일자리가 만들어졌고, 이를 ‘생산유발 효과’로 환산하면 1200억 원에 달했다.

2000년 한화그룹에 입사한 이후 2008년부터 ‘불꽃팀’에 근무한 문범석 매니저는 “이전에는 불꽃놀이가 행사의 처음이나 끝에 등장하는 ‘구색 맞추기’였지만, 이제는 주인공으로 바뀌었다. 그에 따른 경제적 성과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불꽃놀이야말로 연출, 제조, 발사 기술이 집약된 하나의 예술 공연”이라며 자부심을 내비쳤다.

한편 국내 불꽃놀이에서 이용되는 불꽃은 대부분 수입품이다. 컴퓨터 발사장치, 불꽃을 음악에 맞춰 디자인하는 소프트웨어 등 대부분의 핵심기술도 그렇다. 문 매니저는 “우리의 목표는 불꽃 관련 핵심 기술을 국산화해 수입 대체 효과를 얻는 것이다. 향후 자체 개발한 불꽃놀이를 중동지역에 수출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온 국민이 즐기는 불꽃놀이를 무료에서 유료로, 일회성 행사에서 상설 행사로 바꾼다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콘텐츠 융합형 복합장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신동아 2014년 11월 호

글·김유림 기자 rim@donga.com, 사진·한화그룹 제공
목록 닫기

‘화약 한화’ 명맥 잇는 불꽃팀 매니저 문범석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