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한국지

전북 부안군

세계로 뻗어가는 미래형 관광 레저 허브

  • 글 / 송화선 기자 사진 / 조영철 기자, 부안군청 제공

전북 부안군

전북 부안군

전북 부안군과 군산시를 가로지르는 세계 최장(最長) 새만금방조제의 위용.

단군 이래 최대 역사(役事)로 불리는 새만금 개발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망망대해 한중간, 물막이 공사로 만들어진 9.9㎢ 대지 위에 골프장, 테마파크, 호수공원을 짓는 관광단지 조성 사업이 첫 삽을 떴다. 하늘·땅·물이 빚어낸 절경, 변산반도의 고향 부안은 이제 인간이 창조한 새만금관광단지의 날개를 달고 세계로 뻗어가고 있다.

전북 부안군
1 조각공원과 갤러리, 카페, 펜션이 결합된 휘목미술관 전경.

2 거대한 뽕나무를 형상화한 생태체험관 부안누에타운.

3 부안 특산물 ‘뽕주’의 원료가 되는 오디 열매.

전북 부안군
4 전통 방식으로 죽염된장을 만드는 삼보식품 장독대 풍경.

5 눈부시게 반짝이는 변산반도 풍경.

6 TV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 촬영지 전라좌수영 세트장.

신동아 2010년 3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전북 부안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