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진가 이형준이 둘러본 유네스코 지정 인류유산 ⑧

검은 대륙 두드리는 ‘물의 천둥’ 아프리카 빅토리아 폭포

검은 대륙 두드리는 ‘물의 천둥’ 아프리카 빅토리아 폭포

2/3
검은 대륙 두드리는 ‘물의 천둥’ 아프리카 빅토리아 폭포
짐바브웨 지역에서 본 빅토리아 폭포의 이미지가 ‘변화무쌍함’이라면 잠비아 지역에서의 이미지는 ‘웅장함’이다. 출입국관리소를 통과하면 바로 만날 수 있는 빅토리아 다리에 서서 폭포를 바라보면, ‘지상 최고의 폭포’라는 설명이 그냥 나온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폭포의 길이는 다른 폭포보다 짧지만 낙차의 폭은 더 크기 때문이다. 특히 레인보우 폭포와 빅토리아 다리 사이에 뜨는 환상적인 무지개는 관람객을 거의 무아경으로 몰아넣는다.

유람선이나 보트를 타고 폭포 아래에서 관람하면 폭포를 보다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빅토리아 폭포에는 특히 유람선과 카누 같은 작은 배를 타고 상류쪽 관람을 즐기는 이들이 많다. 중·하류의 경우는 낙차 폭이 워낙 크고 물살이 빠르기 때문에, 목숨을 담보로 레포츠를 즐기는 마니아를 제외하고는 찾는 이가 드물다.

상류에서 즐길 수 있는 크루즈 투어에는 크게 두 가지가 있다. 우선 유람선을 이용하는 크루즈는 코스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는데 대부분의 여행객들은 낭만적인 석양을 벗삼아 대자연에서 서식하는 동물들을 감상하는 4∼6시간짜리 크루즈 투어를 선호한다. 빅토리아 폭포와 잠베지강에서 서식하는 야생동물은 줄잡아 수십 종에 이르지만 크루즈에서 만날 수 있는 동물은 하마와 악어 등으로 한정되어 있다.

때문에 모험심 강한 젊은이들은 무장한 레인저(가이드)의 경호를 받으며 야생동물을 찾아 이동하는 사파리 크루즈 코스를 찾는다. 거대한 물소와 누, 코끼리, 사자, 희귀조류 등 다양한 야생동물을 볼 수 있는 사파리 크루즈는 빅토리아 폭포지역에서 경험할 수 있는 이색경험의 백미다. 또 다른 투어로는 무장한 레인저의 호위를 받으며 직접 걸어서 동물을 찾아 나서는 부시맨 사파리가 있다. 부시맨 사파리 게임의 경우 아주 가까운 거리에서 야생동물을 볼 수 있어 짜릿한 스릴을 즐기려는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2/3
목록 닫기

검은 대륙 두드리는 ‘물의 천둥’ 아프리카 빅토리아 폭포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