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열린우리당 중도세력 구심점, 정장선 의원

“노 대통령 신당 참여 배제하고 정동영·김근태는 대선 불출마 선언해야”

  • 조인직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cij1999@donga.com

열린우리당 중도세력 구심점, 정장선 의원

2/4
열린우리당 중도파 중 20여 명의 의원으로 구성된 ‘희망포럼 21’ 의원들은 현재도 상대적으로 적극적인 행보를 내딛고 있다. 9월18일에는 “북한 핵 문제, 남북관계, 동북아 정세 등 한반도 안보환경을 고려해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시기를 신축적으로 변경, 적용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 청와대는 물론 당 지도부와도 다른 목소리를 내 주목을 받았다.

재선의 정장선 의원은 민주당 시절부터 비(非)동교동 노선을 이끈 ‘새벽21’ 의원 모임에서 활동했고, 열린우리당에 와서도 초반에는 보수성향의 ‘안정적 개혁을 위한 의원 모임(안개모)’에서 목소리를 내는 등 전반적으로 비(非)DJ, 비(非)노무현 성향을 보였다. 올해 6월 결성된 ‘희망포럼 21’ 역시 그가 사실상의 산파 노릇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그는 개혁파나 친노(親盧) 386 의원으로 이루어진 진보성향 그룹과, 유재건 정덕구 조성태 의원 등으로 꼽히는 경제 및 외교안보 분야의 보수성향 노장 의원 그룹에 가려 존재감을 제대로 드러내지 못했다.

그는 당 출범 초기부터 노무현 대통령의 튀는 언행이나 정책노선에 대해 쓴소리를 하는 몇 안 되는 의원 중 한 명이었지만, 지난 6월 현 김근태 의장이 이끄는 집행부의 비상대책위원회 상임위원으로 참여한 뒤부터는 ‘자제의 길’을 걸어왔다.

그러나 연말과 내년 연초로 예상되는 정계개편에서는 ‘40대 후반, 재선, 수도권 의원’이라는 그의 ‘중도적 위치’가 구심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열린우리당 ‘중도’ 의원들이 현재 갖고 있는 생각은 무엇일까. 정장선 의원을 만나 정계 현안을 중심으로 대화를 나눴다.



▼ 북핵 문제에 대한 여당의 태도 표명이 우왕좌왕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가장 큰 잘못을 저지른 건 분명합니다. 미국이 북한과의 직접대화 자체에 유연성을 발휘하지 않은 것도 지적받아야 하고요. 다만 여당인 우리가 그 이야기를 너무 강하게 하는 것은 자칫하면 ‘북핵이 미국 때문에 생긴 것’이란 인상을 줄 수 있습니다. 지금 여당 내에서 미국 책임을 거론하는 것 자체는 적절치 않으며, 이 때문에 비대위 상임위원 자격으로 당 지도부에도 몇 차례 그런 의견을 전달한 바 있습니다.

금강산 관광이나 개성공단의 존속 혹은 철수에 대한 문제는 신중히 검토해서 결정할 사안입니다. 다만 이런 사업들이 빌미가 돼 북한에 핵개발을 할 수 있는 현금이 지원됐는가 하는 부분은 우선적으로 검증돼야 합니다. 민간지원 사업에서 나온 돈이 북한에서 군사적으로 유용됐는지를 면밀히 따져보고, 그 결과에 따라 정책 변화를 논의해야 합니다.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이 내년초 차기 유엔 사무총장으로 취임하면 자연스럽게 외교안보라인이 교체되겠지만,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그전에라도 인사조치를 해 정부가 국민에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습니다.”

▼ 중도성향 의원모임인 ‘희망포럼 21’이 정계개편에서 할 역할은 무엇일까요.

“그 모임은 열린우리당이 급진, 진보 쪽으로 알려진 측면이 있으니 중도성향의 40, 50대 의원들이 역할을 하자는 공감대에서 비롯됐습니다. 당이 ‘좌파’로 오해받을 수 있는 빌미를 주는 정책에 대해 제 목소리를 내서 국민과의 간극을 좁히자는 취지도 있었고요. 계파와 출신지역 등에 상관없이 다양한 직업적 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초·재선 의원을 중심으로 20여 명이 모였습니다.

이념 성향을 1에서 10까지 놓고 봤을 때 안개모가 7이라면 우리는 4∼6에 분포한다고 보면 됩니다. 모인 건 20명 남짓하지만, 이런 중도성향 의원들이 지금은 당내에 최소 절반이 넘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일단 정기국회가 끝나면 별도의 워크숍을 마련하고 ‘당, 혹은 통합신당이 나아갈 방향이나 좌표설정이 어떠해야 하며, 대선후보가 갖춰야 할 요건은 무엇이다’ 하는 부분에 대해 우리의 목소리를 내기로 했습니다. 다만 여기서 특정 대권후보나 지역구도를 의식하지는 않고, 철저히 정책개발을 통해 어젠더를 던지자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내년 대선의 키워드는 ‘경제’

▼ ‘희망포럼 21’에서 전작권 환수 문제 재검토를 거론한 배경은 무엇입니까.

“대외적으로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은 것 같은데, 여당은 전작권 환수에 공식적으로 찬성한 적이 없습니다. 전작권 환수와 관련해 당론으로 확정한 것이 없다는 얘기입니다. 따라서 당연히 전체의원총회에서도 논의된 적이 없습니다.

2/4
조인직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cij1999@donga.com
목록 닫기

열린우리당 중도세력 구심점, 정장선 의원

댓글 창 닫기

2020/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