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淸風明月의 본향, 충청 북부를 가다

  • 글/사진 지재만 기자

淸風明月의 본향, 충청 북부를 가다

2/2
淸風明月의 본향, 충청 북부를 가다

보물 546호인 청풍석조여래입상. 입상 앞에 놓인 둥근 돌을 남자는 오른쪽, 여자는 왼쪽으로 나이만큼 돌리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나.

淸風明月의 본향, 충청 북부를 가다

옛 선비들이 새긴 글이 고스란히 남아 있어 서예가들이 즐겨 찾는 사인암.



淸風明月의 본향, 충청 북부를 가다

사과가 주렁주렁 매달린 가로수는 충주의 명물이다.

淸風明月의 본향, 충청 북부를 가다

커다랗고 흰 바위가 층층대를 이루고 그 위로 명경지수가 흐르는 하선암.



淸風明月의 본향, 충청 북부를 가다

‘충주호 유람선’을 타면 청풍호반의 푸른 물결과 기암괴석이 빚어내는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淸風明月의 본향, 충청 북부를 가다

제천 능강솟대문화공간. 전통적 솟대를 현대적 조형물로 승화한 윤영호 선생의 작품이 전시돼 있다.



淸風明月의 본향, 충청 북부를 가다

조선시대 제천 청풍부를 드나들던 관문인 팔영루.

淸風明月의 본향, 충청 북부를 가다

충주 택견전수관에서는 무형 문화재로 지정된 전통무예 택견 시범을 관람할 수 있다.



淸風明月의 본향, 충청 북부를 가다

유기농 무공해 농산물을 시식할 수 있는 체험관광지.



신동아 2006년 11월호

2/2
글/사진 지재만 기자
목록 닫기

淸風明月의 본향, 충청 북부를 가다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