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호

[이준석 4시간 작심토로] 이 타이밍에 정부조직법 건드는 더 바보짓을…

  • reporterImage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입력2022-10-04 17:26: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조직법도 안 바꾼 바보들이라고 했더니 이 타이밍에 이걸(정부조직법) 건드는 더 바보짓을 하네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0월 3일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윤석열 대통령 대선 공약을 담은 정부조직개편안을 마련키로 했다는 소식을 접한 뒤 4일 이 같은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해야 할 시점에는 안 하고 안 해야 할 시점에 한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가 9월 7일 경북 칠곡군 한 시골집에서 4시간에 걸쳐 ‘신동아’에 쏟아낸 육성 증언 중 핵심 내용을 4편으로 요약했다. 이 전 대표는 성접대 의혹을 부인하면서 이른바 ‘윤핵관’이 윤 대통령과 자신을 이간질하려 한 일이 많다고 토로했다.

    7월 8일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당원권 6개월 정지’라는 중징계를 결정한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10월 6일 전체 회의를 열고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 전 대표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 효력 등을 정지해 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에 대한 법원 판단은 윤리위 징계 결정 이후 나올 전망이다. 이 전 대표와 국민의힘 비대위의 정치적 명운이 걸린 ‘운명의 시간’이 시작됐다.



    윤석열 정부 外交 정책이…



    대통령 만날 생각 없다



    尹, 대통령 뽑아준 사람이 누군지 모르는 것 같다



    이준석은 곧 죽어도 여당 사람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오른쪽).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오른쪽).



    구자홍 기자

    구자홍 기자

    ‘지금’ ‘여기’ ‘우리’에게 필요한 콘텐츠가 무엇인지, 여러분의 아이디어와 지혜를 나눠주세요. 제 이메일은 jhkoo@donga.com입니다. 세상이 필요로 하고, 세상에 도움 되는 콘텐츠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즐겁게 살고 싶은가, 네 가지를 끊어라

    기록 뒤 숨은 한·중·일 파워 게임 진실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