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 & She

2·18안전문화재단 이사장 김태일

  • 글·김진수 기자 | jockey@donga.com, 사진제공·2·18안전문화재단

2·18안전문화재단 이사장 김태일

2·18안전문화재단 이사장 김태일
9월 7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 사무국을 개소한 2·18안전문화재단은 2003년 2월 18일 대구지하철 중앙로역 화재 참사가 남긴 아픔과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설립됐다. 참사 발생 13년 만이다.

사망 192명, 부상 151명 등 343명의 사상자를 낸 이 참사로 대구는 ‘사고의 도시’라는 오명을 얻게 됐다. 하지만 민선 6기 대구시정부 출범 이후 고통스러운 역사에 대한 권영진 대구시장의 성찰과 사과를 거쳐, 중앙로역엔 참사 현장을 보존·재현한 ‘기억의 공간’이 만들어졌고 재단 설립에까지 이르렀다. 재단의 슬로건은 ‘안전한 세상을 우리 손으로.’

“안전과 생명은 어떤 가치보다 중요합니다. 대구를, 2003년의 고통스러운 역사를 딛고 안전과 생명의 표상으로 가꿔가면 좋겠습니다.”

김태일(61·영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재단 이사장은 “안전은 정부 조직만으로 지킬 수 없다”며 “대구시와 대구 시민사회가 거버넌스를 구축해 더욱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 데 재단도 온 힘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재단 사무국은 앞으로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희생자 추모 사업을 비롯해 재난피해자 트라우마 치유, 안전문화교육 등의 사업을 맡으며, 전문가와 여론 주도층이 참여하는 안전 포럼도 운영할 계획이다(2·18안전문화재단 사무국 053-745-0218).




입력 2016-09-21 09:41:47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2·18안전문화재단 이사장 김태일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