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국현의 디지털 토킹 포인트

태블릿이 찾아왔다

  • 김국현 / IT평론가 goodhyun@live.com

태블릿이 찾아왔다

태블릿이 찾아왔다

갤럭시탭과 아이패드 등 태블릿 PC가 국내에도 본격 진출했다.

애플 아이패드와 삼성 갤럭시탭이 국내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공책 크기의 디지털 서판에 손가락으로 책장을 넘기듯 책을 읽거나 웹페이지를 밀어 올려 웹서핑을 하거나 비디오를 보는 용도로 쓰이는 ‘태블릿(tablet)’은 PC와 용도가 비슷하지만 키보드가 없고, 스마트폰에나 탑재되는 경량 운영체제가 쓰인다는 점이 다르다. 실제로 처음 아이패드가 시장을 열었을 때 거인용 아이폰이라고 놀림을 받은 적이 있을 만큼, 크기를 빼면 스마트폰과 기술적으로 사실상 차이가 없다.

그런데 사용 풍경은 다소 달라서 정보가 표시되는 면적으로 보나 손에 들리는 모습으로 보나 정확히 책과 잡지의 영역을 파고든다. 해상도가 스마트폰보다 높고 화면도 널찍해진 만큼 더 많은 정보를 한 화면에 표시할 수 있다. 스마트폰이 쪽지라면 태블릿은 그야말로 타블로이드판이라 할 수 있는 것.

그런데 아이패드의 아이북 사업이 아마존 킨들에 비하면 순탄치 않다는 외신 보도에서 읽을 수 있듯, 서비스란 예측된 시나리오대로 이야기가 풀리는 것은 아니다. 국내의 경우는 더하다. 출판 잡지 시장은 이러한 외래종의 도입에 대해 압박은 느끼겠지만, 시장 주도세력 역시 통합 전략이 없는 만큼 신간을 확실히 이런 장치로 볼 수 있기까지는 시간이 꽤나 걸릴 것이다.

이를 간파한 삼성은 갤럭시탭의 화면과 무게를 줄이고 내비게이션이나 교육용 PMP 기능을 번들(bundle)하고, 출판 제휴는 일부와 맺어 시장 제약으로부터 자유롭고자 하는 듯하다. 그러나 이렇게 되면 스마트폰과의 차별점이 뚜렷하지 않다.

사람들은 왜 태블릿을 필요로 할까? 스마트폰만큼이나 비싸고, 때로는 그 이상의 비용을 들여야 하는데…. 상당수의 스마트폰 프로그램을 그대로 유용할 수 있는 만큼 피처폰은 그대로 쓰면서 스마트폰의 기능을 쓰고 싶은 수요를 공략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게 되면 의외로 잠재적 스마트폰 수요를 안쪽으로부터 잠식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다른 스마트폰을 써보고 싶은 수요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면 경쟁사의 플랫폼을 빼앗아올 수 있다.

이 시장은 이처럼 매우 새롭지만 아직 일반인에게서 태블릿만의 차별적 유인 동기를 찾기는 힘들다.

개인적으로는 콘텐츠 소비 이외에 콘텐츠 창조의 가치를 중시하기에 태블릿에도 키보드와 펜은 여전히 필요하다고 보는 편. 이런 제품 시장은 예전부터 ‘태블릿 PC’라는 범주로 이미 존재하고 있다. 어쨌거나 태블릿에도 다양한 선택지가 생겨나기 시작했다. 선택이란 언제나 실로 바람직한 일이다.

신동아 2010년 12월 호

김국현 / IT평론가 goodhyun@live.com
목록 닫기

태블릿이 찾아왔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