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Lady Green

“꿈에서 우승하고 엉엉 울었죠”

아시아 제패한 ‘무서운 10대’ 박결

  • 글·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꿈에서 우승하고 엉엉 울었죠”

“꿈에서 우승하고 엉엉 울었죠”

사진 제공·아디다스

선이 굵다. 시원하고 또렷한 이목구비. 긴 하체와 균형 잡힌 체구에서 뿜어내는 드라이버 샷도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다.

지난해 인천아시아경기대회에서 개인전 금메달을 따 일약 골프 스타로 떠오른 박결(19·NH투자증권). ‘슈퍼 루키’로 주목받으면서 올해 화려하게 프로 무대에 진출했다. 대회마다 수많은 갤러리가 그를 따라다녔다.

갑작스러운 관심이 부담스러웠을까.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시즌 중반부터 박결은 신인왕 경쟁에서 3~4위권으로 밀렸다. 올해 신인왕은 초반부터 꾸준하게 성적을 올린 박지영(19·하이원리조트)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높다. 박결은 초등학교 때부터 절친한 박지영에게 진심 어린 축하를 보낸다. 다만 가장 큰 아쉬움은 한 번도 우승을 못한 것이다.

“원래 목표는 신인왕도 하고 우승도 하는 것이었는데, 나중엔 우승만이라도 꼭 하고 싶더라고요. 한번은 우승하는 꿈을 꾼 적이 있는데 좋아서 엄청 울었어요.”



“꿈에서 우승하고 엉엉 울었죠”
“꿈에서 우승하고 엉엉 울었죠”

신동아 2015년 12월 호

글·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목록 닫기

“꿈에서 우승하고 엉엉 울었죠”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