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달과 황소

  • 전기철

달과 황소

출렁이는 하늘

황소가 운다



꽃으로 피고 싶어 하는

구름들이 몰려다니고





달과 황소

일러스트·박용인

버려진 꿈들이

소란을 피우면



흘러갈 곳을 잃은

달이 창밖에서 운다



나비처럼

창가에 붙어 서서



허수아비처럼

귀 기울이면



달을 짊어진

황소가 운다

전기철

● 1954년 전남 장흥 출생
● 1988년 ‘심상’ 등단
● 시집 ‘누이의 방’ 외 4권


신동아 2014년 5월호

전기철
목록 닫기

달과 황소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