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hoto] 고발한다! 러시아 전쟁 범죄를

  • 정혜연 기자 grape06@donga.com

[Photo] 고발한다! 러시아 전쟁 범죄를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두 달 가까이 전쟁이 계속되고 있다. 개전 직후 대규모 공습으로 러시아군이 우세한 듯했으나 우크라이나군의 격렬한 저항으로 러시아는 수도 키이우 함락에 성공하지 못하고 고전하는 양상이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 군대가 퇴각한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민간인을 상대로 벌인 잔혹한 범죄의 실상이 알려져 많은 이를 경악하게 했다. 4월 초 우크라이나군은 수도 키이우 동쪽 부차 지역에서 민간인 시신을 다수 발견하고 현장 사진을 국제사회에 공개했다. 대피소로 사용하던 성당 앞에서 발견된 수백 명의 희생자, 손이 뒤로 묶인 채 총살당한 남성, 발가벗겨진 채 불에 탄 어른과 어린이 시신 등이었다. 4월 12일(현지 시간) 아나톨리 페도루크 부차 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러시아군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403구를 발견했다”며 “매일 새로운 시신을 발견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에 앞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분노에 찬 목소리로 러시아의 전쟁 범죄 행위를 강도 높게 규탄했다. 4월 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화상 연설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인들은 자녀들 앞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뒤 살해하고, 민간인의 팔다리를 자르고 목을 베는 등 단지 재미를 위해 사람들을 살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군과 명령을 내린 자들이 전쟁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자국 군대의 민간인 학살 의혹을 부인하며 전쟁을 계속 이어나갈 뜻을 밝혔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4월 12일 푸틴 대통령은 민간인 학살 의혹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주장하며 “우크라이나에서의 특별 군사 작전은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고,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계속해 숭고한 목표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안치소로 옮겨질 민간인 시신
4월 6일 우크라이나 부차의 공동묘지에 안치소로 이송될 민간인 시신이 놓여 있다. [뉴시스]

4월 6일 우크라이나 부차의 공동묘지에 안치소로 이송될 민간인 시신이 놓여 있다. [뉴시스]

민간인 집단 매장
4월 7일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성당 앞 공동묘지에 숨진 주민들의 시신이 비닐백에 담겨 있다.

4월 7일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성당 앞 공동묘지에 숨진 주민들의 시신이 비닐백에 담겨 있다.

마리우폴 아파트 포격
3월 11일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의 한 아파트가 러시아군 전차의 포격으로 폭발하고 있다. [뉴시스]

3월 11일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의 한 아파트가 러시아군 전차의 포격으로 폭발하고 있다. [뉴시스]

파괴된 건물
2월 25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한 시민이 러시아의 로켓 공격으로 파손된 건물 앞을 지나고 있다. [뉴시스]

2월 25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한 시민이 러시아의 로켓 공격으로 파손된 건물 앞을 지나고 있다. [뉴시스]

들것에 실려 옮겨지는 임산부
3월 9일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에서 산부인과 병원이 러시아군의 포격을 받아 응급 구조요원과 자원봉사자들이 부상한 임신부를 옮기고 있다. [뉴시스]

3월 9일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에서 산부인과 병원이 러시아군의 포격을 받아 응급 구조요원과 자원봉사자들이 부상한 임신부를 옮기고 있다. [뉴시스]

미사일 공격 받은 크라마토르스크 기차역
4월 8일 공개된 우크라이나 크라마토르스크 기차역 미사일 공격 현장.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텔레그램에 공개한 사진으로, 5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50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4월 8일 공개된 우크라이나 크라마토르스크 기차역 미사일 공격 현장.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텔레그램에 공개한 사진으로, 5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50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총살당한 희생자들
4월 4일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건물 옆 공터에서 손이 뒤로 묶이고, 옷이 벗겨진 채 총살당한 신이 발견됐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차마 눈뜨고 볼 수 없는 사진이지만 러시아 군대의 잔혹함을 알리기 위해 SNS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4월 4일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건물 옆 공터에서 손이 뒤로 묶이고, 옷이 벗겨진 채 총살당한 신이 발견됐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차마 눈뜨고 볼 수 없는 사진이지만 러시아 군대의 잔혹함을 알리기 위해 SNS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어린 민간인 희생자들
4월 12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에서 러시아 군대의 민간인 호송차 공격으로 숨진 어린 희생자들의 시신이 발견됐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4월 12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에서 러시아 군대의 민간인 호송차 공격으로 숨진 어린 희생자들의 시신이 발견됐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침울한 표정의 아이
4월 6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한 가정집 마당에 전쟁으로 인한 굶주림으로 숨진 여성의 무덤이 마련됐다. 엄마의 무덤 옆에 남자 아이가 침울한 표정으로 서 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4월 6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한 가정집 마당에 전쟁으로 인한 굶주림으로 숨진 여성의 무덤이 마련됐다. 엄마의 무덤 옆에 남자 아이가 침울한 표정으로 서 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울부짖는 희생자 유가족
4월 4일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남편이 살해되자 여성이 울부짖고 있다. [AP/뉴시스]

4월 4일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남편이 살해되자 여성이 울부짖고 있다. [AP/뉴시스]

신원 확인하는 경찰
4월 6일 우크라이나 부차의 공동묘지에서 경찰이 러시아군 점령 당시 숨진 민간인들의 시신을 안치소로 보내기에 앞서 신원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4월 6일 우크라이나 부차의 공동묘지에서 경찰이 러시아군 점령 당시 숨진 민간인들의 시신을 안치소로 보내기에 앞서 신원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살해된 민간인 희생자들
4월 12일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러시아군이 살해한 민간인들의 시신을 트럭에 싣고 있다. [AP/뉴시스]

4월 12일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러시아군이 살해한 민간인들의 시신을 트럭에 싣고 있다. [AP/뉴시스]



신동아 2022년 5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Photo] 고발한다! 러시아 전쟁 범죄를

댓글 창 닫기

2022/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