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세 개의 돌

  • 이근화

세 개의 돌

세 개의 돌
구르는 돌
날아가는 돌
경계의 돌

사라지는 발밑에
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디 숨었나

웃는 돌
아픈 돌
고통 받는 돌

입술이 딱딱하게 굳어간다
당신은 생생한 목소리로 말을 했는데

뜨거운 돌
미워하는 돌
화난 돌



지팡이에 싹이 나고 잎이 번성하고
내일과 모레……

두려운 돌
무서운 돌
죽지 않는 돌

어둠에 발이 걸리고
누구나 꿈을 꾸기 시작한다

얼어붙은 돌
노래하는 돌
돌멩이의 차가운 목소리


이근화
● 1976년 서울 출생
● 2004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 시집 ‘칸트의 동물원’ ‘우리들의 진화’ ‘차가운 잠’ ‘내가 무엇을 쓴다 해도’ 등 출간
● 제17회 김준성문학상, 제58회 현대문학상, 제11회 오장환문학상 수상




신동아 2019년 12월호

이근화
목록 닫기

세 개의 돌

댓글 창 닫기

2020/04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