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오늘 점심, 꽁보리밥 샐러드에 베이컨 어때? [김민경 ‘맛 이야기’]

  • 김민경 푸드칼럼니스트 mingaemi@gmail.com

오늘 점심, 꽁보리밥 샐러드에 베이컨 어때? [김민경 ‘맛 이야기’]

익힌 보리에 각종 채소를 곁들이면 맛있고 든든한 한끼 식사가 된다. [GettyImage]

익힌 보리에 각종 채소를 곁들이면 맛있고 든든한 한끼 식사가 된다. [GettyImage]

곧 무더위가 들이닥칠 것 같은 느낌이다. 딱 이맘때쯤 엄마가 재미삼아 만들어주시던 간식이 있다. 보리밥을 꽁꽁 뭉쳐 작은 그릇에 담고 그 위에 적당히 식은 된장국을 끼얹는다. 보리가 많이 든 밥이 금세 허물어지며 된장국이 밥알 사이사이로 스며든다. 데굴데굴 굴러다니는 보리밥 알맹이를 숟가락으로 긁어모으며 된장국과 함께 홀홀 마시듯 먹는 맛이 참 재미나고 좋았다.

이 밥을 해주시며 엄마가 늘 하는 말씀이 있었다. 일곱 살에 6·25 전쟁을 겪은 당신이 갓 난 동생을 업고 피난을 갔는데, 다행히 보리가 나던 때라 보리를 쪄 된장 묻혀 맛나게 먹었다는 것이다. 참으로 무섭고 슬픈 이야기지만 어린 시절 나는 “아, 그 밥도 참 맛있었겠네” 정도로 가볍게 흘려들었던 것 같다.

잘 지은 보리밥에 된장찌개, 열무김치…

보리는 차, 밥, 샐러드 등 다양한 방식으로 먹을 수 있는 식재료다. [GettyImage]

보리는 차, 밥, 샐러드 등 다양한 방식으로 먹을 수 있는 식재료다. [GettyImage]

6월이면 햇보리를 맛볼 수 있다. 보리는 종류가 많다. 차를 끓여 마시는 보리는 겉보리다. 까칠까칠하고 뾰족한 겉보리 껍질을 벗기지 않은 채 그대로 볶아 만든다. 겉보리는 엿기름을 만드는 재료이기도 하다.

밥에 넣어 먹는 보리는 보통 쌀보리와 늘보리다. 쌀보리는 알이 잘고 찰기가 있으며 색이 뽀얗다. 늘보리는 알이 굵고 회색빛을 띠며 찰기가 없다. 늘보리만 갖고 밥을 지으면 꽁보리밥이 된다. 늘보리와 쌀보리에 찰기를 더하면 찰늘보리와 찰쌀보리가 된다. 이 외에 흑보리, 자색보리, 청보리 등 기능성 보리 품종도 있다.

시장에 가보면 쌀과 섞어 밥 짓기 편하도록 가공해놓은 보리도 판매한다. 보리를 살짝 익혀 납작하게 누른 압맥, 보리를 반으로 쪼개 작게 만든 할맥 등이다. 쌀과 잘 어우러지는 보리를 택하라면 쌀보리, 압맥, 할맥 등을 꼽겠다. 하지만 ‘여름 밥’의 매력을 맛보기엔 늘보리가 제격이다. 늘보리는 밥을 하기 전 최소 2시간 이상 불리는 게 좋다. 또 꽁보리밥을 먹을 생각이 아니라면 쌀이나 찹쌀을 반 정도 섞어 짓는 게 맛있다.



보리밥에 된장찌개, 열무김치를 곁들이면 더 부러울 것 없는 여름 밥상이 완성된다. [GettyImage]

보리밥에 된장찌개, 열무김치를 곁들이면 더 부러울 것 없는 여름 밥상이 완성된다. [GettyImage]

잘 지은 보리밥에 된장찌개, 잘게 썬 상추나 부추, 고추장과 참기름을 조금씩 넣고 비벼 먹으면 여름철 별미다. 땀 좀 빼고 싶다면 청양고추를 가위로 잘게 잘라 넣자. 마지막으로 아삭아삭한 열무김치까지 몇 줄기 썰어 넣는다. 이 비빔밥 한 공기를 말끔히 비우는 동안만큼은 세상에 더 부러울 게 없다.

개인적으로는 애호박과 감자를 큼직하게 썰어 넣어 맵고 달게 끓인 고추장찌개를 보리밥에 얹어 빡빡하게 비벼 먹는 것도 좋아한다. 물기 없이 바싹 익힌 제육볶음이나 오징어볶음을 섞어 한입 씩 크게 퍼먹어도 맛있다. 이때도 역시 시원한 열무김치가 필요하다. 보리가 한창일 때 열무 역시 풍성하다는 건 계절의 축복이 아닐 수 없다.

꽁보리밥으로 만드는 건강 만점 샐러드

보리와 채소가 어우러진 샐러드 요리. [GettyImage]

보리와 채소가 어우러진 샐러드 요리. [GettyImage]

늘보리만으로 지은 꽁보리밥은 끼니를 대신할 샐러드로 활용하기 좋다. 보리에 곁들일 샐러드 재료는 입맛대로 고른다. 파프리카, 양파, 오이, 셀러리 등 아삭한 채소를 작은 네모 크기로 썰고, 옥수수를 알알이 발라 두면 보리와 잘 어울린다. 잎채소와 토마토, 올리브, 삶은 병아리콩 등을 곁들이면 다른 매력의 샐러드가 된다. 여러 가지 버섯, 애호박(또는 주키니호박), 가지 등을 구워 준비하는 방법도 있다. 입맛에 맞는 드레싱을 골라 보리와 함께 버무리면 끝이다.

아삭채소 샐러드 드레싱은 새콤한 맛을 살려본다. 잎채소는 요거트나 마요네즈 드레싱과 잘 어울린다. 구운채소에는 소금과 올리브유 약간, 식초만 더해도 맛있다. 또는 참깨나 간장으로 맛을 낸 고소하고 짭짤한 드레싱도 잘 어울린다. 익혀 둔 보리에 드레싱을 뿌려 밑간을 살짝 하고 준비한 채소와 섞어 먹는다. 베이컨, 살라미, 닭고기, 쇠고기, 해산물 등을 익혀 넣고, 치즈까지 곁들이면 더욱 푸짐한 한 끼를 마련할 수 있다.

보리밥으로 누룽지를 만들어 끓여 먹으면 보리차에 쌀밥을 말아 먹는 것처럼 푸근하고 구수한 맛이 난다. [GettyImage]

보리밥으로 누룽지를 만들어 끓여 먹으면 보리차에 쌀밥을 말아 먹는 것처럼 푸근하고 구수한 맛이 난다. [GettyImage]

보리와 쌀을 섞어 지은 밥으로는 누룽지 만들기를 추천한다. 밥을 충분히 식힌 뒤 프라이팬에 납작하게 눌러 바싹 말려 굽는다. 다 구운 다음 선선한 바람에 식히면 열기와 습기가 날아가면서 훨씬 딱딱해지고 보관하기도 좋다. 냉동실에 뒀다가 아침에 끓여 밥 대신 먹거나, 속이 편치 않은 날 죽처럼 푹 끓여 먹는다. 푸근하고, 구수한 맛이 아주 좋다. 보리차에 쌀밥을 말아 먹는 맛이 절로 나기에 아삭하거나, 새콤하거나, 짭조름한 여름 반찬 한 가지만 있어도 맛있게 한 그릇 비울 수 있다.



신동아 2021년 6월호

김민경 푸드칼럼니스트 mingaemi@gmail.com
목록 닫기

오늘 점심, 꽁보리밥 샐러드에 베이컨 어때? [김민경 ‘맛 이야기’]

댓글 창 닫기

2021/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