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호

‘이재명 입’ 안귀령 vs ‘도봉구 스타’ 김재섭, 판세는?

[2024 총선_ 뜨겁다, 뜨거워 선거구 15곳] 서울 도봉갑

  • reporterImage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입력2024-04-07 09: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안귀령(왼쪽). 국민의힘 김재섭. [동아DB]

    더불어민주당 안귀령(왼쪽). 국민의힘 김재섭. [동아DB]

    서울 도봉갑은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의 땅이었다. 1996년부터 지금까지 단 한 번(2008년 18대 국회의원 총선거)을 제외하면 전부 민평련계 의원이 당선했다. 민평련 수장인 고(故)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이 이곳에서 3선(15·16·17대)을 했고, 김 전 의장의 부인인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뒤이어 3선(19·20·21)을 했다.

    이제 민평련은 도봉갑을 떠나게 됐다. 인 의원은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자리엔 친명계인 안귀령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후보로 출마한다. 당초 인 의원은 유은혜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도봉갑을 맡아주길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당 지도부는 2월 23일 안 후보를 전략 공천했다.

    전략공천은 민주당의 오만?

    안 후보는 경북 경주 출생으로 울산에서 학창 시절을 보내고 이화여대를 졸업했다. 공천 확정 후 그는 지역에 연고가 없다는 지적에 “특별한 연고는 없다”면서도 “지금은 도봉갑이 일터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공천 직후 안 후보가 지난해 2월 15일 동아일보 유튜브 콘텐츠 ‘기웃기웃’에 출연한 일도 입길에 올랐다. 이 영상에서 안 후보는 이재명 대표와 가수 겸 배우 차은우 중 누가 이상형에 가깝냐는 질문에 이 대표를 골랐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를 두고 “당대표가 차은우보다 잘생겼다고 하는, 비위 좋은 아첨꾼만 살아남는 정글이 돼버린 것이 민주당”이라고 꼬집었다. 안 후보는 “한 위원장께서 예능을 다큐로 받아들였다”며 “집권여당 비대위원장이 말싸움에 골몰하기보다는 국민과 민생에 조금 더 신경을 써주면 좋겠다”고 되받았다.

    안 후보의 경쟁자는 김재섭 국민의힘 후보. 도봉구에서 오래 산 청년 정치인으로 직접 붙인 별명도 ‘도봉구가 낳은 스타’. 2020년 4월 21대 총선부터 도봉갑에 출마해 40.49%를 득표했다. 2020년 5월 김종인 당시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발탁으로 청년대표 비대위원으로 합류한 이력도 있다.



    김 후보는 민주당이 안 부대변인을 공천한 일을 두고 “민주당의 오만”이라고 평했다. 그는 “도봉구민이 김 전 의장과 인 의원을 지지한 이유는 그들이 오래 이곳을 지켜왔기 때문”이라며 “도봉구와 무관한 사람을 공천해도 민주당이라면 주민들이 지지해 줄 것이라는 생각이 틀렸다는 사실을 이번 선거를 통해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도봉갑 지역 민심은 과거와는 다소 다른 것으로 보인다. 2022년 3월 20대 대통령선거에서 도봉갑 지역의 윤석열 대통령 득표율은 46.69%. 같은 해 6월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는 국민의힘 후보이던 오언석 구청장이 50.45%를 득표하며 당선했다. 도봉갑 지역에서는 49.33%가 오 구청장에게 표를 던졌다.

    조선일보·TV조선이 여론조사 공표 금지(4월 4일 이후) 이전인 4월 1~2일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도봉갑 지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가상 번호) 면접 방식으로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 응답률은 12.6%,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결과 안귀령 민주당 후보가 44%, 김재섭 국민의힘 후보가 38%, 녹색정의당 윤오 후보가 1% 지지율을 기록했다.



    2024 총선

    박세준 기자

    박세준 기자

    1989년 서울 출생. 2016년부터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 4년 간 주간동아팀에서 세대 갈등, 젠더 갈등, 노동, 환경, IT, 스타트업, 블록체인 등 다양한 분야를 취재했습니다. 2020년 7월부터는 신동아팀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90년대 생은 아니지만, 그들에 가장 가까운 80년대 생으로 청년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KAI, 우주산업 국가대표도 노린다

    2차 중동 붐, 사우디에서 시작된다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