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崔&朴 슈퍼게이트

“최태민 얘기 꺼내니 목에 힘줄이 솟더라”

‘박근혜 2년 밀착 보좌’ 전여옥 前 한나라당 대변인

  • 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최태민 얘기 꺼내니 목에 힘줄이 솟더라”

1/4
  • ● “朴, 최태민 꿈 얘기 자랑스럽게 해 섬찟”
  • ● “권력욕 많은 박근혜는 육영수 탈 쓴 박정희”
  • ● “그와 대화하면 면벽참선하는 느낌”
  • ● “朴과 목욕탕 갔다는 얘기는 사실무근”
“최태민 얘기 꺼내니  목에 힘줄이 솟더라”

[김성남 기자]

최순실 사건 여파로 전여옥(57) 전 한나라당 의원은 ‘직언직설의 아이콘’이 됐다. 그는 KBS 기자 출신으로 2004년 한나라당에 입당해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 시절 당 대변인(2004년 3월~2005년 10월)을 맡아 ‘박근혜 사람’ ‘원조 친박’으로 불렸다. 하지만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명박(MB) 후보를 지지해 ‘배신자’로 낙인찍혔다. 2012년 총선 공천 탈락 후 탈당해 국민생각 비례대표 1번으로 출마했고, 국회 입성에 실패한 뒤 정계를 은퇴했다.

그와의 인터뷰는 만나기로 한 전날 밤 취소됐다가 e메일이 몇 차례 오간 뒤에야 이뤄졌다. 11월 9일 동아일보 충정로 사옥 근처에서 만난 그녀는 아담하고 고운 중년이었다. 그는 “요즘 한국 정치와 관련된 책을 쓰느라 시간에 쫓긴다”면서 “예민하게 굴어 미안하다”고 했다. 눈가에 물기가 살짝 어리는 듯했다.

▼ 박근혜 대통령이 10월 25일 대국민 사과를 했다. 신간을 의도적으로 이 시점에 내놓은 건가.

“내게 그런 능력이 있었으면 그렇게 매도당했겠나. 책 만드는 데 4, 5개월 걸렸다. 젊은 세대가 많이 힘든 상황인데…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 사고 같은 가슴 아픈 일도 있지 않았나. 그들 세대를 위한 책을 쓰고 싶었다. 공교롭게 인쇄는 10월 25일, 판매는 10월 31일 시작됐다.”



 4년간 ‘육아’ 전념 

▼ 책의 부제가 ‘내 아들에게 주는 알짜 재테크 팁’인데.

“아들이 나 때문에 상처를 많이 받았다. 심지어 학교 선생님도 나에 대한 비판을 아이 앞에서 했다. 비 올 때 우산 들고 학교 간 적이 없고, 아이한테 전화가 와도 회의 중이라 못 받고…. 아이가 내 사랑을 믿지 않았다.”

▼ 몇 달 전 통화했을 때 “육아 중이라 바쁘다”고 했는데, 아들이 몇 살인가.  

“스무 살. 사람들이 ‘뭐하고 사냐’고 물을 때 ‘육아한다’고 하면 더 질문을 안 하기에 그렇게 답했는데, 실제로 육아를 했다. 아이 가슴속 분노를 풀어줘야 했다. 아이가 검정고시 학원에 갈 때도, 다녀와서도 냄비에 밥을 해줬다. 수저받침이며 냅킨도 놔주고. 그동안 너무 미안했다. 정치할 때는 지역구민을 위한 삶을 살아야 했다. 이제 내 인생을 살면서 아이한테 정성을 다할 수 있어 좋다.”

▼ 책 제목이 ‘흙수저 연금술’이다.

“우리 애가 흙수저다. 아이가 대학 학력 인증을 받는 기술학교에 갔다.  꿈이 카센터 사장이다.”

▼ 정계 은퇴 후 ‘육아’ 말고는 뭘 했나.

“중국어도 배우고 영어도 공부했다. 시간은 많아지고 사람 만나기는 싫어져 책을 많이 읽었다. 초등학교 때 읽은 ‘테스’ ‘죄와 벌’ 같은 고전도 다시 읽었다. 내가 건강해야 아이를 지키니까 정신, 육체건강 책도 읽고. 함께 일하던 보좌관이 국회도서관에서 책을 자주 빌려다줬다.”

▼ 의원 시절 보좌관에게 중형차를 사줘 화제가 됐다.

“여자 몸으로 늦게까지 지역구를 돌아다녀야 하고, 편찮은 아버지를 뵈러 지방에 오가려면 차가 필요하겠다 싶어 중고차를 사줬다. 17대, 18대 의원으로 함께 일한 보좌진 중 가업(家業) 잇는 보좌관 한 명 빼고는 바뀐 사람이 없다. ‘내가 아니라 국민이 월급 주는 거니까 내가 보좌진에게서 사표 받을 일은 없다’고 말해뒀다. 그 친구들이 지금껏 마음을 준다. 생일도 챙겨주고 과일도 보내주고. 고맙다.”


1/4
이혜민 기자 | behappy@donga.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최태민 얘기 꺼내니 목에 힘줄이 솟더라”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