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격돌 인터뷰

정몽준·김황식 캠프 좌장의 誌上 혈투

“김황식, 의사와 짠 건 아니겠지만 軍면제 신기” vs “정몽준, ‘친박’ 팻말 들고 박근혜 조롱”

  •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정몽준·김황식 캠프 좌장의 誌上 혈투

2/6
▼ 김 후보는 호남 출신이어서 호남 출신 유권자 표를 끌어올 수 있다고 하는데요.

“새누리당을 지지하는 호남 출신 유권자가 김 후보 측에 기울어져 있습니다. 그게 다예요. 절대 다수의 호남 출신 유권자는 결국 새정연으로 가게 돼 있어요. 되레 새누리당을 지지하는 다수의 영남 출신 유권자가 호남 출신 새누리당 후보에게 방관적 자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아요. 현재의 박원순-김황식 간 격차가 끝까지 갈 겁니다.”

▼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는 내심 김 후보를 선호한다는 이야기가 있는데요.

“박 대통령이 걱정하는 건, ‘서울시장이 2017년 대권 출마를 염두에 두고 대통령과 각을 세우지 않을까’ 하는 거죠. 이런 면에서 정 후보가 박 대통령에겐 더 편하죠. 정 후보는 ‘서울시장이 되면 2017년 대선에 안 나오겠다’고 명백히 밝히잖아요. 정몽준은 새누리당을 떠나 존재할 수 없어요. 반면 김 후보는 달라요. 총리까지 한 분이 장관급 서울시장을 왜 하시려 하겠어요. 대권 욕심이 있다고 봅니다. 당과의 관계설정도 예측불허죠. 분명하게 나타난 게 이번 칩거 사태, 경선 보이콧 움직임 아닙니까. 김 후보는 시장이 되면 ‘호남을 업었다’고 주장하면서 언제 어디로 갈지 몰라요. 제가 좀 심한가요?”

“공이 왔다갔다 할 게 아닙니까?”



이 본부장은 김 후보의 부동시(좌우 눈의 굴절이 다른 상태)로 인한 병역면제에 의문을 제기했다. 아무래도 정-김 후보 양측의 공방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 김 후보의 병역 문제가 또 쟁점이 될까요?

“안보 상황이 엄중해지지 않습니까? 4차 핵실험하겠다고 하고 무인기, 폭격기가 될 수 있는 것도 시내에 날아다니고. 그래서 걱정이 돼요. 요즘 젊은이들이 외국 영주권, 시민권까지 포기하면서 입대해요. 저희가 쭉 알아보니까 어떤 친구는 시력교정수술까지 받고 군대 가더라고요. 그런데 부동시라는 게, 그분이 광주에서 고등학교 다닐 때 배드민턴 선수를 했대요.”

▼ 김 후보가 총리 시절 인터뷰에서 그렇게 말한 적 있죠.

“이 배드민턴 공(셔틀콕)이 날아오는데 부동시면 이게 어떻게 되나요? 이게 공이 왔다갔다 할 게 아닙니까? 어지러우면 두 개로 보이고 그러잖아요. 어떻게 이런 분이 징병검사 때 부동시가 됐다가 사법연수원 들어갈 때, 2년 뒤 법관 임용될 때 신체검사에선 아무 문제없다고 나왔어요. 이게 우선 신기해요. 그렇지만 저로서는 솔직히 그분이 군대를 안 가기 위해 의사들과 뭐 짜고 그렇게까지는 생각하진 않는데…. 아마 본인도 총리까지 되실지 몰랐을지 모르죠. 더군다나 선출직으로 출마하는 것까진 염두에 두지 못했을 수 있죠. 다만 검사든 판사든 변호사든 우리사회의 지도적 인물 아닙니까. 그럼 요즘 젊은이들처럼 일부러라도 군대 가는 게 필요했다고 보는데 좀 아쉽습니다.”

용산 개발은 박 시장과 정 후보 간 첫 교전(交戰)이 발생한 선거 이슈다. 정 후보가 “중단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을 재추진하겠다”고 하자 박 시장은 “5개월 전 파탄 난 용산지구 얘기를 하면서 철 지난 레코드판을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후보 측은 용산 개발과 관련해서도 박 시장과 김 후보를 싸잡아 공격한다. 이어지는 이 본부장과의 대화다.

▼ 용산을 나눠 개발하겠다면서요?

“원래는 코레일이 자사 소유 철도기지창만 개발하려다 오세훈 전 시장이 한강변 서부이촌동 아파트단지도 포함시켜 함께 개발하자고 해 일이 커졌죠. 그런데 보상 문제가 여간 복잡한 게 아니었어요. 용산 사업이 무산될 때 코레일 사장이 정창영 씨였어요. 정씨는 김황식 후보가 감사원장일 때 감사원 사무총장으로 있던 김 후보의 최측근이고 지금도 김 후보 캠프에 가 있는 것으로 압니다. 용산 개발 실패의 장본인을 참모로 쓰는 김 후보가 시장이 되면 용산 개발이 잘 될 리 없다고 봐요. 박원순 시장은 무조건 ‘안 하겠다’ 위주니 용산 개발도 당연히 안 하죠. 우리는 철도기지창 부지만 먼저 개발하고 이 땅도 덩치가 크니 몇 단계로 나눠 하면 투자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봐요.”

▼ 왜 그렇게까지 해야 하나요?

“정 후보는 노원구 창동 차량기지에 삼성동 코엑스에 버금가는 공항터미널을 만들겠다고 공약했어요. 강북을 발전시키기 위해선 이런 대규모 사업이 필요해요. 용산 개발은 강북 차원이 아닌 서울 전체의 국제경쟁력을 끌어올릴 기회입니다. 개발방법상의 문제로 한번 실패했지만 입지는 여전히 탁월해요. 이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현실화해야 해요.”

▼ 오 시장이 추진했다 박 시장이 중단한 중국-서울 뱃길도 재추진하겠다면서요?

“서울-칭다오, 서울-상하이 뱃길을 염두에 두고 있어요. 500명 정도 타는 2000~3000t 배가 서해에서 인천항을 거쳐 아라뱃길(경인운하)과 한강을 따라 여의도 선착장으로 들어오고 나가도록….”

▼ 야당은 경제성이 떨어진다, 현실성이 없다고 주장하는데요.

“그들은 해보지도 않고 항상 안 된다고 하죠. 배 타고 인천항까지 와서 버스로 갈아타고 서울로 오는 중국 분이 많은데 배로 바로 여의도까지 오면 더 좋아하지 않을까요? 중국 관광객을 더 많이 유치하는 관광자원이 될 수 있고 뱃길을 따라 한강변도 더 멋있게 바뀔 것 같은데요.”

2/6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정몽준·김황식 캠프 좌장의 誌上 혈투

댓글 창 닫기

2019/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