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新 한국의 명장

철갑상어 가죽에 옻칠하는 세계 유일 칠피(漆皮) 전문가

칠피공예가 박성규

  • 글·한경심 │한국문화평론가 사진·박해윤 기자

철갑상어 가죽에 옻칠하는 세계 유일 칠피(漆皮) 전문가

1/4
  • 소, 돼지와 양가죽은 물론이고 다루기 어려운 철갑상어 가죽에 옻칠해 기물을 만드는 칠피는 우리나라에만 있지만 일찍이 그 전통이 끊어졌다. 가죽에 칠하는 옻 배합 비율을 알아내는 데 평생을 바친 박성규(朴成圭·62)는 조선시대 중기 이후 사라진 칠피공예를 혼자 힘으로 되살려냈다.
철갑상어 가죽에 옻칠하는 세계 유일 칠피(漆皮) 전문가
박성규가 나타나기 전까지 사람들은 가죽에 옻칠하는 기술을 알지 못했다. 1992년 전승공예대전에서 그가 진한 밤색으로 옻칠한 소가죽을 씌운 사각함을 출품했을 때, 사람들은 이런 기술이 있었던가, 하고 깜짝 놀랐다. 가죽 표면은 음각한 다음 검정에 가까운 짙은 색으로 연꽃당초문을 상감해 넣고, 가장자리는 붉은 색 실선을 둘러 품위를 더한 이 작품은 현대적인 멋까지 풍긴다. 처음 낸 작품이지만 문화부장관상을 받은 것은 당연했다.

긴 역사를 자랑하는 옻칠은 동양에서 애용해온 도료다. 전통 목재 기물에 발라왔으니 가죽에 바른다고 뭐 별다른가 생각할 수도 있겠으나 가죽에 옻칠하는 기법은 의외로 까다롭다고 한다.

“가죽은 질기고 가볍지만 열과 습기에 약합니다. 열에 터지고 물 한 방울이 닿아도 얼룩이 지지요. 가죽에 옻칠을 해주면 열과 습기에 강해지고 곰팡이도 피지 않아 오래 보존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옻칠을 잘못하면 오히려 가죽이 터지고 갈라집니다. 가죽에만 맞는 옻 배합 방식이 따로 있답니다.”

옻은 물과 불, 공기를 빼고 세상 어느 물질에도 다 칠할 수 있다는 만능 도료지만 가죽에 옻이 잘 스며들도록 칠하기는 힘들다는 말이다. 그렇게 까다롭기 때문인지 가죽에 옻칠해 만드는 칠피공예는 중국과 일본에서는 고대 유물 외에는 남은 게 없고, 우리나라는 조선시대 유물이 남아 있을 만큼 칠피공예가 발전한 흔적이 있으나 그것도 조선시대 중기에서 멈추고 만다.

칠피공예의 맥이 이렇듯 일찍 끊어져버리면서 가죽에 바르는 옻의 배합 비율 역시 알 수 없게 된 것인데, 박성규의 한평생은 한마디로 그 배합 비율을 찾는 여정이었다. 마치 과학자가 자신의 연구과제에 몰두하듯 그는 수수께끼로 남은 옻 배합의 비밀을 풀기 위해 가죽과 옻에 매달렸고, 마침내 그 비법을 알아내는 데 성공했다.

나전칠기 상감 기술이 바탕

철갑상어 가죽에 옻칠하는 세계 유일 칠피(漆皮) 전문가

주칠한 철갑상어의 돌기가 돋보이는 옥새함. 철갑상어 가죽은 붙이기가 어렵다.

1952년 전북 익산시 함라면에서 태어난 그는 그 연배 장인들처럼 10대 중반에 처음 공예의 길로 들어섰다. 고향에서 가까운 도시 이리(현 익산시)까지 통학하며 중학교를 마쳤지만 직장을 못 구한 그에게 한동네 사는 아주머니가 일자리를 소개했다.

“아주머니를 따라간 곳은 장롱 짜는 ‘농방’이었습니다. 기술도 배우고 용돈도 받을 수 있다고 해서 갔는데, 용돈은커녕 집에 갈 차비조차 없어서 농방에서 먹고 잤지요.”

기술도 처음부터 배울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공방의 도제식 교육이 그렇듯 처음 한동안은 연탄불 갈고 청소하는 일을 해야 했다. 그래도 혼수용 장롱이 잘 팔리던 때라 농방은 규모가 꽤 커서 가구 형태를 짜는 백골반과 농에 붙일 자개를 자르고 붙이는 나전반, 칠반이 따로 있었다. 그는 나전반 소속이었다. 지금 그가 가죽에 자개를 상감한 작품을 만들 수 있는 데는 이때 배운 기술이 바탕이 됐다.

우리 나전칠기 상감법은 그냥 기물 표면을 파서 자개를 박아 넣는 중국의 상감법과 달리 상감한 위에 옻칠을 새로 한 다음 표면을 곱게 갈아낸다. 그가 가죽 작품에 자개를 상감할 때도 나전칠기와 마찬가지로 가죽을 파서 자개를 새겨 넣고 옻칠한 다음 갈아낸다. 그래서 언뜻 보면 나전칠기와 구별하기 힘들다. 다만 나전칠기처럼 번쩍거리지 않고 부드러운 느낌이 난다.

자신의 기술에 대해서는 언제나 ‘재능보다 노력’을 내세우는 그이지만 이리 농방에서는 최고 솜씨로 여기저기 오라는 데가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스무 살이 가까워올 때 그는 서울로 올라왔다. 서울에 와서 몸담은 곳은 상패를 제작하는 공방이 많이 모여 있던 종로통의 한 공방이었다.

“서울에 오니 솜씨 좋은 친구가 수두룩하더군요. 제가 일한 곳에서는 완성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문양대로 자개를 오려 붙여주는 일만 했어요. 주로 글씨를 오려 붙이는 일이었지요.”

철갑상어 가죽에 옻칠하는 세계 유일 칠피(漆皮) 전문가

주칠한 소가죽에 통영 자연산 전복 껍데기를 상감한 이층농. 자개 빛이 신비할 정도로 은은하고 아름답다.

1/4
글·한경심 │한국문화평론가 사진·박해윤 기자
목록 닫기

철갑상어 가죽에 옻칠하는 세계 유일 칠피(漆皮) 전문가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