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말 부록│해외 부동산 투자 현장확인 총력 가이드

국내는 패색, 해외는 승산

국내는 패색, 해외는 승산

2/2
“임차하느니 사는 게 낫다”

벌써부터 해외 부동산 취득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재정경제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인이 해외 부동산에 직접 투자한 규모는 2억9773만달러로 전년 대비 23.5% 늘었다. 이 가운데 개인 투자액은 전년보다 145% 늘어난 2460만달러를 기록, 해외부동산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주었다. 지난 1월9일 해외 부동산 투자에 대한 기준이 완화된 이후 해외 부동산 취득 신고는 2월 초 10건을 기록, 지난해 총 신고건수(26건)의 40%선에 육박했다.

해외 부동산 취득 절차는 얼마나 수월해졌을까. 올해 재경부가 내놓은 실수요자의 국외 부동산 취득 완화 개정안은 획기적이다. 개인이 해외 주택을 취득할 때 관광 비자나 단기 비자로 해외에 나가더라도 2년 이상 머물 것을 확약하고 사후에 출입국 사실 증명서 등 체류 확인서를 제출하면 현지 부동산을 구입할 수 있다.

과거엔 주거용 해외 부동산을 취득하려면 한국은행에 신고해야 했다. 그러나 이제는 국내 어느 외국환 은행에나 신고하면 되고 절차도 간소하다. 주택담보대출(모기지론)을 이용해 해외 부동산을 취득할 때에도 부동산 취득신고서와 대출 관련 서류만 내면 된다.

관련 서류는 신고인 및 거주 예정자 신분증 사본, 서약서, 부동산 계약서, 부동산 감정평가서, 현지 모기지론 관련 서류와 신용불량 및 조세체납 사실이 없음을 입증하는 서류 등이다. 이는 국내 부동산을 매입할 때 필요한 서류와 별반 다르지 않다.



매입한 후에도 3개월 안에 해당 외국환 은행에 부동산 취득 관련 사항을 보고하면 된다. 다만 재학증명서, 재직증명서 등 해당 국가에 거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미국 등 해외에서는 부동산 융자 시스템이 국내보다 잘 갖춰져 있고 부동산 물건을 담보로 75%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따라서 외국환 은행과 조율만 잘하면 국내에서 현지로 송금하지 않고도 해외 부동산을 취득할 수 있다.

그동안 국세청 통보와 처분 규제로 망설이던 투자자들도 적극적으로 해외 부동산 취득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국세청 통보기준이 완화돼 자금 출처 추적 등에 대한 부담도 사라졌다. 국세청 통보기준이 30만달러로 완화되면 모기지론을 이용해 80만∼90만달러(8억∼9억원)짜리 주택을 사도 국세청에 통보되지 않는다. 그동안 세금을 추징당할까 구입을 망설이던 투자자에겐 부담이 사라진 셈이다.

이뿐만 아니라 귀국 후 3년 안에 처분하지 않아도 된다. 지금까지는 해외에서 2년 동안 살다가 귀국할 때 가격이 떨어지면 어떻게 하나, 팔리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하는 심리적 부담이 있었다. 재경부는 그런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귀국 후 3년 안에 처분해야 한다는 조항도 삭제했다. 장기보유가 가능해지면서 거주 후 투자 목적으로 해외 부동산을 계속 보유할 수 있다.

최근 중년층을 중심으로 한 실버 이민 붐도 가속화될 전망이다. 이종엽 트리플 에이 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자연환경이 좋은 곳에서 노후를 보내고 싶은 사람들의 문의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자, 이제 현장에서 확인한 국가별 부동산 투자 노하우를 따라 투자계획을 세워보자.

신동아 2006년 5월호

2/2
목록 닫기

국내는 패색, 해외는 승산

댓글 창 닫기

2021/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