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댓글사탐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분노·의심의 1만 댓글

민심은 의혹 속에서 청와대 주시

  •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분노·의심의 1만 댓글

  • ※‘댓글사탐’은 ‘댓글의 사실 여부를 탐색하기’의 줄임말로 ‘신동아’ 기사에 달린 댓글을 짚어보는 코너입니다. 큰 호응을 얻은 댓글, 기자 및 취재원에게 질문하는 댓글, 사실 관계가 잘못된 댓글을 살핍니다.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분노·의심의 1만 댓글
2월 7일 동아일보는 검찰의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 공소장을 공개했습니다. 백원우 전 대통령민정비서관, 박형철 전 대통령반부패비서관 등 전직 청와대 관계자와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등 피고인 13명은 2018년 6월 지방선거에 불법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중 전직 청와대 관계자는 백 전 비서관 등 5명인데요. 이에 따라 청와대, 더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의혹도 커지고 있습니다.(신동아 3월호 “‘文, 선거개입 알고만 있었어도 탄핵 사안’ 전문가 12人이 말하는 탄핵” 제하 기사 참조) 

신동아가 정치·법조·학계 인사 12명에게 이 사안에 대해 물었더니 전문가들은 만일 문 대통령이 청와대 참모들의 선거개입 사실을 알고만 있었어도 탄핵 사안이라고 답했습니다. 독자들의 관심도 뜨거웠는데요. 해당 기사의 다음 뉴스 댓글 창에는 1만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습니다. 

댓글 반응은 크게 두 갈래였습니다. 우선 대통령의 선거개입 의혹을 추궁하는 ‘질책형’입니다. 다음 아이디 ‘jbs’의 아래와 같은 댓글이 대표적입니다. 다른 누리꾼으로부터 95건의 ‘좋아요’를 받았습니다. 

“청와대 비서실 7곳이 다 움직였다. 누구를 위한 비서실인가? 당연히 머리는 문통이지 않겠는가? 문통의 뜻이 없는데도 그렇게 일사불란하게 선거개입을 했다고 하면 누가 믿겠는가?” 

한편 ‘대통령 탄핵을 조장하는 것이냐’며 격한 어조로 기사에 불만을 내비친 독자들도 적잖았습니다. 이 같은 댓글에 답하자면 해당 기사는 결코 문 대통령 탄핵을 주장한 게 아닙니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 선거개입 논란에 연루된 증거도 아직 없습니다. 신동아의 물음에 답한 전문가들도 현 단계에서 탄핵 운운하는 것은 성급하다고 분석했습니다. 



다만, 검찰의 수사 결과가 사실일 경우 큰 파장이 예상됩니다. 신동아 기사가 온라인에 출고된 2월 18일, 미래통합당은 문 대통령을 공직선거법 위반·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청와대는 아직까지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국민들의 의문도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신동아에 ‘답답함’을 토로합니다. 박 전 의장의 말입니다. 

“이번 사건의 실체가 무엇인지 정말로 궁금하다. 국민들도 오죽 답답하겠는가. 야당이 도대체 뭐 하는지 모르겠다. 국회에 국정감사권이 있다.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문 대통령을 고소할 수 도 있을 것이다. 정치권과 언론도 탄핵을 거론하기 전에 무엇이 본질인지, 진실부터 캐야 한다.” 

흔히 선거를 ‘민주주의 꽃’이라고 합니다. 선거는 국민주권을 행사하는 민주주의 축제이기도 합니다. 4월 15일 총선을 앞둔 지금, 민심은 의혹 속에서 청와대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신동아 2020년 3월호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목록 닫기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분노·의심의 1만 댓글

댓글 창 닫기

2020/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