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덕후’ 사진관

남진, 조용필, 혜은이의 빛나던 시절...대중의 기억을 기록하다

  • 사진·글 홍중식 기자 free7402@donga.com

남진, 조용필, 혜은이의 빛나던 시절...대중의 기억을 기록하다

  • “뭔가가 내 마음에 들어와 여기서 뭉글뭉글할 때, 그 느낌이 참 좋아요.” 

    최규성(59)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의 말이다. 

    그는 자기가 좋아하는 것들을 참 열심히 사서 모았다. 

    ‘키다리 미스터 김’을 부른 가수 이금희의 무대의상, 1966년 나온 대중가요잡지 ‘가요생활’ 창간호, 한국 록의 대부 신중현이 만든 기타 악보집 같은 것들. 

    아직 누구도 대중문화를 ‘기록해야 할 가치’라고 여기지 않던 시절부터다. 

    그의 노력 덕에 어쩌면 소리소문 없이 사라져버렸을지 모를 한국 가요계의 소중한 순간이 오늘까지 남았다. 

    “나는 그저 ‘잡놈’인데 언제부턴가 사람들이 나를 ‘선생님’이라고 부른다”며 너털웃음을 짓는 최 대표의 컬렉션을 공개한다.
가수 김목경 1집 LP를 찍어낸 금속 원판(stamper). 이 원판을 고열로 LP에 찍으면 음반이 만들어진다. 보통 금속 원판(stamper)은 쉽게 마모되어 한 장당 750장 정도를 LP를 프레싱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 수집가들은 처음 제작해 골이 깊어 음질이 좋은 초반 LP를 선호한다.

가수 김목경 1집 LP를 찍어낸 금속 원판(stamper). 이 원판을 고열로 LP에 찍으면 음반이 만들어진다. 보통 금속 원판(stamper)은 쉽게 마모되어 한 장당 750장 정도를 LP를 프레싱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 수집가들은 처음 제작해 골이 깊어 음질이 좋은 초반 LP를 선호한다.

가수 남진이 고등학교 졸업을 앞두고 서울에 와 만든 데뷔 앨범.

가수 남진이 고등학교 졸업을 앞두고 서울에 와 만든 데뷔 앨범.

주현미가 중학생 시절 발매한 데뷔 앨범.

주현미가 중학생 시절 발매한 데뷔 앨범.

하춘화의 어린 시절 모습이 재킷을 장식한 우리나라 최초의 ‘어린이 가수’ 독집. 1962년에 1000장이 제작된 이 10인치 LP는 현재 고가의 희귀 앨범이 되었다.

하춘화의 어린 시절 모습이 재킷을 장식한 우리나라 최초의 ‘어린이 가수’ 독집. 1962년에 1000장이 제작된 이 10인치 LP는 현재 고가의 희귀 앨범이 되었다.

1975년 당시 인기 가수들이 전국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촬영한 영화 ‘가요대행진’ 포스터. 이같은 가수관련 영화와 극장쇼 포스터는 개체 수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1975년 당시 인기 가수들이 전국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촬영한 영화 ‘가요대행진’ 포스터. 이같은 가수관련 영화와 극장쇼 포스터는 개체 수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제작한 영국밴드 비틀스의 불법 복제 앨범. 일명 ‘빽판’이라 불렸다.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제작한 영국밴드 비틀스의 불법 복제 앨범. 일명 ‘빽판’이라 불렸다.

냇 킹 콜의 생애 마지막 공연 실황이 담긴 ‘빽판’. 콜은 한국에서 열린 이 공연 직후 미국으로 돌아가 사망했다.

냇 킹 콜의 생애 마지막 공연 실황이 담긴 ‘빽판’. 콜은 한국에서 열린 이 공연 직후 미국으로 돌아가 사망했다.

추억의 대중가요 8트랙 오디오 테이프들. 일명 8트랙 카트리치 테이프로도 불렸다. 최초의 자동차용 음악 포맷으로 인기가 높아 1970년대 대부분의 앨범이 8트랙 카트리지 테이프로 출시되었다.

추억의 대중가요 8트랙 오디오 테이프들. 일명 8트랙 카트리치 테이프로도 불렸다. 최초의 자동차용 음악 포맷으로 인기가 높아 1970년대 대부분의 앨범이 8트랙 카트리지 테이프로 출시되었다.

1980년 지구레코드에서 발매한 조용필 1집 음반(오른쪽) 재킷에서 영감을 받아 김동유 작가가 창작한 조용필 초상화. 픽셀 모자이크 화법을 사용했다.

1980년 지구레코드에서 발매한 조용필 1집 음반(오른쪽) 재킷에서 영감을 받아 김동유 작가가 창작한 조용필 초상화. 픽셀 모자이크 화법을 사용했다.

조현수 작가가 가수 유재하 독집 재킷을 보고 창작한 미술작품. 제목은 ‘Long-playing Record’다.

조현수 작가가 가수 유재하 독집 재킷을 보고 창작한 미술작품. 제목은 ‘Long-playing Record’다.

현인이 부른 대중가요 명곡 ‘비 내리는 고모령’의 배경인 대구 고모령과 가까운 곳에 있던 간이역 ‘고모역’의 마지막 역장이 착용했던 모자. 2006년 고모역이 폐쇄되었을 때 최 대표가 찾아가 구해 소장하고 있다.

현인이 부른 대중가요 명곡 ‘비 내리는 고모령’의 배경인 대구 고모령과 가까운 곳에 있던 간이역 ‘고모역’의 마지막 역장이 착용했던 모자. 2006년 고모역이 폐쇄되었을 때 최 대표가 찾아가 구해 소장하고 있다.

‘키다리 미스터 김’의 가수 이금희가 공연 때 썼던 밍크 모자와 케이스(왼쪽). 50-60년대 당시 남대문4가에 소재했던 국내 수제 모자 제작사로 유명했던 ‘경모사’ 이름을 확인할 수 있다. 오른쪽은 이금희가 1967년 받은 ‘MBC 10대 가수상’ 상패.

‘키다리 미스터 김’의 가수 이금희가 공연 때 썼던 밍크 모자와 케이스(왼쪽). 50-60년대 당시 남대문4가에 소재했던 국내 수제 모자 제작사로 유명했던 ‘경모사’ 이름을 확인할 수 있다. 오른쪽은 이금희가 1967년 받은 ‘MBC 10대 가수상’ 상패.

밴드 ‘백두산’(좌)과 ‘아시아나(우)’의 멤버였던 김도균이 앨범 재킷 촬영 때 입었던 가죽 점퍼(아래)와 관련 사진. 김도균은 우리나라 ‘3대 기타리스트’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밴드 ‘백두산’(좌)과 ‘아시아나(우)’의 멤버였던 김도균이 앨범 재킷 촬영 때 입었던 가죽 점퍼(아래)와 관련 사진. 김도균은 우리나라 ‘3대 기타리스트’ 중 한 명으로 꼽힌다.

가수 이금희가 입었던 무대 의상(왼쪽)과 직접 입고 공연했음을 보여주는 증거 사진.

가수 이금희가 입었던 무대 의상(왼쪽)과 직접 입고 공연했음을 보여주는 증거 사진.

포크팬 사이에서 전설의 음반으로 통하는 가수 윤연선의 1972년 발매한 첫 독집 ‘평화의 날개’ 재킷(왼쪽). 윤연선은 ‘동그라미 그리려다 무심코 그린 얼굴’이라는 가사로 유명한 노래 ‘얼굴’을 부른 가수다. 오른쪽은 그가 60년대 말에 아버지에게 선물 받은 첫 기타로, 첫 독집 재킷 사진에서 윤연선이 연주하는 바로 그 실물 기타이다.

포크팬 사이에서 전설의 음반으로 통하는 가수 윤연선의 1972년 발매한 첫 독집 ‘평화의 날개’ 재킷(왼쪽). 윤연선은 ‘동그라미 그리려다 무심코 그린 얼굴’이라는 가사로 유명한 노래 ‘얼굴’을 부른 가수다. 오른쪽은 그가 60년대 말에 아버지에게 선물 받은 첫 기타로, 첫 독집 재킷 사진에서 윤연선이 연주하는 바로 그 실물 기타이다.

1 1959년 세광출판사에서 발행한 대중가요 3집 노래책.  2 1966년 발행된 대중가요 잡지 ‘가요생활’ 창간호. 3 60년대에 발간된 한국 록의 대부 신중현의 첫 기타 악보집.

1 1959년 세광출판사에서 발행한 대중가요 3집 노래책. 2 1966년 발행된 대중가요 잡지 ‘가요생활’ 창간호. 3 60년대에 발간된 한국 록의 대부 신중현의 첫 기타 악보집.

대중가요를 주제로 창작된 만화들. 허영만의 ‘고독한 기타맨’이 눈에 띈다.

대중가요를 주제로 창작된 만화들. 허영만의 ‘고독한 기타맨’이 눈에 띈다.

신중현사단의 전설적인 여가수 김정미의 1973년 발매 카세트테이프.

신중현사단의 전설적인 여가수 김정미의 1973년 발매 카세트테이프.

박효신 1집 홍보용 초반(왼쪽)과 재반. 재킷 사진이 서로 다르다. 팬들과 수집가 사이에서는 소량만 제작된 홍보용 초반의 인기가 높다.

박효신 1집 홍보용 초반(왼쪽)과 재반. 재킷 사진이 서로 다르다. 팬들과 수집가 사이에서는 소량만 제작된 홍보용 초반의 인기가 높다.

그룹 국카스텐이 2009년 발매한 1집 앨범. 딱지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재킷 디자인으로 유명하다.

그룹 국카스텐이 2009년 발매한 1집 앨범. 딱지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재킷 디자인으로 유명하다.

가수 인순이(왼쪽)와 이은하가 주연을 맡은 영화 포스터.

가수 인순이(왼쪽)와 이은하가 주연을 맡은 영화 포스터.

반세기 동안 대중가요 관련 자료를 수집해 온 최규성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반세기 동안 대중가요 관련 자료를 수집해 온 최규성 한국대중가요연구소 대표.

1958년 출시된 한국 최초의 LP.

1958년 출시된 한국 최초의 LP.

일제강점기이던 1930년대 조선총독부의 직인이 선명한 국내에서 생산된 진공관 라디오(왼쪽). 1972년 열린 제5회 난영가요제 트로피.

일제강점기이던 1930년대 조선총독부의 직인이 선명한 국내에서 생산된 진공관 라디오(왼쪽). 1972년 열린 제5회 난영가요제 트로피.

국내 걸그룹 최초로 1959년 미국에 진출한 김시스터즈의 미공개 데뷔 유성기 음반. 김시스터즈는  미국 현지에서 데뷔음반을 발매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동안 실체가 알려지지 않았던 이 진귀한 음반은 최 대표가 최근 발견해 최초 공개를 했다. 국내에서 1955-56년(추정) 제작한 이 음반은 팀 이름 없이 멤버 이름 애자, 민자, 숙자로 표기했고 ‘블루 카나리아(Blue Canary)’ 등 외국곡을 번안했음을 알 수 있다.

국내 걸그룹 최초로 1959년 미국에 진출한 김시스터즈의 미공개 데뷔 유성기 음반. 김시스터즈는 미국 현지에서 데뷔음반을 발매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동안 실체가 알려지지 않았던 이 진귀한 음반은 최 대표가 최근 발견해 최초 공개를 했다. 국내에서 1955-56년(추정) 제작한 이 음반은 팀 이름 없이 멤버 이름 애자, 민자, 숙자로 표기했고 ‘블루 카나리아(Blue Canary)’ 등 외국곡을 번안했음을 알 수 있다.



신동아 2020년 10월호

사진·글 홍중식 기자 free7402@donga.com
목록 닫기

남진, 조용필, 혜은이의 빛나던 시절...대중의 기억을 기록하다

댓글 창 닫기

2020/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