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5월호

[+영상] ‘살아있는 천사’ 트로트가수 허송이 7번 아이언으로 일군 기적

“매일 1000번씩 스윙해 최고령 프로골퍼 등극”

  • reporterImage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입력2023-04-18 14:17:43

  • 글자크기 설정 닫기
    • 연예인 최초 KPGA 정회원 프로골퍼 등극

    • 코로나19로 입은 경제적 타격, 골프로 만회



    가수 허송(왼쪽)과 김지영 기자. [박해윤 기자]

    가수 허송(왼쪽)과 김지영 기자. [박해윤 기자]

    트로트 가수 허송 씨는 지난해 60세의 나이로 KPGA 정회원 프로골퍼가 됐다, 연예인 가운데 이른바 준프로, 세미프로 자격을 갖춘 배우나 개그맨은 있지만 KPGA 정회원 프로골퍼는 그가 유일하다.

    허 씨는 마흔이 넘은 나이에 골프를 배우기 시작했다. 체구도 왜소한 편이다. 주위에서 경제적으로 후원해주는 이도 없다. 혼자 연습해 4번 도전 끝에 그 어려운 관문을 뚫었다. 허 씨는 신동아 유튜브 채널 ‘매거진동아’에서 격주로 공개하는 ‘김지영의 트롯토피아’ 시리즈의 게스트로 출연해 숨은 비법과 노하우를 숨김없이 털어놨다.

    허송은 어떻게 핸디캡을 극복하고 프로골퍼가 됐을까. 그 답은 골프 스승이 그에게 준 7번 아이언에 있었다. 자세한 내용은 15일 공개된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허송 씨가 ‘몰라요 몰라’를 무반주 라이브로 선보이는 모습도 담겼다.

    ‘김지영의 트롯토피아’ 허송 편 2탄은 4월 29일 전격 공개된다.






    김지영 기자

    김지영 기자

    방송, 영화, 연극, 뮤지컬 등 대중문화를 좋아하며 인물 인터뷰(INTER+VIEW)를 즐깁니다. 요즘은 팬덤 문화와 부동산, 유통 분야에도 특별한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제2도시 인천은 세계 10대 도시로 나아간다”

    신동아 5월호 표지모델 ‘활어보이스’ 박지현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