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5월호

키움증권이 고소한 주가폭락 사태 피의자 라덕연은 누구?

[Who’s who] 라 씨 “수익 낸 사람 있다면 그 사람이 범인”이라며 키움증권 쪽 지목

  • reporterImage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입력2023-05-02 17:06:27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라덕연 H투자컨설팅 업체 대표. [동아DB]

    라덕연 H투자컨설팅 업체 대표. [동아DB]

    지난달 24일부터 SG(소시에테제네랄)증권에서 대규모 매물이 쏟아져 나오면서 삼천리·대성홀딩스·서울가스·세방·다올투자증권 등 코스피 상장사 다섯 곳과 하림지주·다우데이타·선광 등 코스닥 상장사 세 곳이 나흘간 하한가로 거래를 마감하며 폭락했다.

    당국은 SG발(發) 주가폭락에 주가조작 세력이 있었을 것으로 의심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남부지검과 금융위원회 합동수사팀은 지난달 27일 주가조작 세력으로 의심되는 H투자컨설팅 업체를 압수수색한데 이어, 1일 H사 대표 라덕연 씨 등 6명을 피의자로 입건했다.

    라 씨는 지난달 28일 방송된 KBS와 인터뷰에서 “모든 계획은 내가 다 짠 것”이라고 말했다. 주식 거래량이 적은 10개 정도의 종목을 골라 장기간 조금씩 사들이는 투자 계획을 세워 실행했다는 것. 그는 “일부 계좌를 내가 맡아 매매한 건 사실”이라며 “인가를 받지 않고 남의 계좌를 운영해 준 사실 그건 잘못한 부분”이라고 했다.

    금융당국에 등록되지 않은 업체가 계좌 개설부터 종목 선정, 매매까지 모두 대신하는 이른바 ‘투자일임’ 방식으로 투자하는 것은 불법 행위에 해당한다. 다만, 라 씨는 앞서의 인터뷰에서 미리 짜고 정해진 가격에 주식을 사고파는, 시세조종을 위한 이른바 ‘통정 매매’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라 씨는 도리어 주가폭락 주범은 자신이 아니라며 언론을 통해 “일련의 (주가)하락으로 수익이 난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이 범인”이라고 주장했다. 라 씨가 주가폭락 직전 대량의 주식을 매도해 수익을 본 사람으로 우회적으로 지목한 인사로는 김익래 다우키움그룹 회장, 김영민 서울가스 회장 등이 거론된다. 두 사람이 이번 주가폭락 사태와 연관 있다고 라 씨가 언급한 이유는 주가폭락 사태 직전 대량의 주식을 매도했다는 점에서다. 김익래 회장은 주가폭락 나흘 전, 거래일 기준 2거래일 이전인 지난달 20일 시간외매매로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다우데이타 140만주를 4만3245원에 처분해 605억 원을 현금화했고, 김영민 회장도 17일 시간외매매 방식으로 주당 45만5950원에 10만주를 매도해 456억 원을 현금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익래 다우키움그룹 회장. [동아DB]

    김익래 다우키움그룹 회장. [동아DB]

    라 씨 주장에 대해 김익래 다우키움그룹 회장 측은 “라 대표가 법적 책임을 면하기 위해 허위 사실을 퍼뜨린다”며 라 대표를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라덕연 씨를 오늘(5월 2일)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라 씨도 1일 한국경제와 전화통화에서 “김 회장 등에게 손해배상 청구를 한 뒤 곧바로 (서울)남부지방검찰청과 금융감독원에 가 조사를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가조작 의혹에 대한 당국의 수사와 별개로 주가폭락 책임을 놓고 라 씨와 김 회장 측간 법적 분쟁이 예고된 셈이다.

    SG발 주가폭락 직후 주가조작 피의자로 입건된 라 씨는 2019년 3월 ‘돈으로 돈을 버는 자산주’라는 주제로 투자세미나를 연 적이 있다. 당시 소개 글에서 라 씨는 “우연히 금융시장의 비밀을 발견했다”며 자신이 이끄는 회사를 ‘돈 버는 기술을 가진 숙련된 기술자들의 모임’이라고 주장했다. 강사 소개를 통해 라 씨는 자신이 동국대 정보관리학과(현 경영정보학과)를 졸업했고, 국민대에서 트레이딩시스템 전공으로 경영정보학 석사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주요 경력으로는 ‘전(前) 안철수연구소 근무’ ‘한국경제TV 패널’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나 근무 이력을 확인해달라는 요청에 안랩(옛 안철수연구소) 측은 “저희 시스템 조회 결과 ‘라덕연’이라는 인물의 근무기록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회신했다. 한국경제TV 측도 “라 씨는 6∼7년 전 1∼2회 정도 투자 패널로 나왔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라 씨는 투자세미나 당시 자신을 ‘주식/선물/옵션 증권방송 경력 10년’이라고 소개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동아DB]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동아DB]

    SG발 주가폭락 사태 직후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지위고하, 재산 유무, 사회적 위치 등과 무관하게 법과 원칙의 일관된 기준으로 신속하고 엄정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남부지검‧금융위 합동수사팀도 누가 언제부터 어느 규모로 불법 거래를 했는지 압수물 분석에 들어갔다. 검사 시절 편법 상속과 일감 몰아주기 등 대기업의 불공정 행위에 메스를 들이대 ‘재계 저승사자’로 이름을 떨쳤던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SG발 주가폭락 배후까지 밝혀내 ‘주가조작 등 금융사범 저승사자’로 그 명성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구자홍 기자

    구자홍 기자

    ‘지금’ ‘여기’ ‘우리’에게 필요한 콘텐츠가 무엇인지, 여러분의 아이디어와 지혜를 나눠주세요. 제 이메일은 jhkoo@donga.com입니다. 세상이 필요로 하고, 세상에 도움 되는 콘텐츠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尹이 역사에 기여하는 길은 ‘7공화국 개헌’ 결단

    투표 포기는 ‘나’ 아닌 ‘남’ 결정대로 사는 것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