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갤러리&갤러리

평창동 가나아트센터

품격 있는 현대미술의 정수를 만나다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 사진 제공 · 가나아트센터

평창동 가나아트센터

평창동 가나아트센터

1. 고영훈, 용이 내리다 3, 260×165cm, acrylic on plaster & paper, 2005
2. 고영훈, 자연법-인생2, 143×240cm, acrylic on paper, 2005
3. Emile Antoine Bourdelle(부르델), La vierge ?l’offrande, 96×65×250cm, 브론즈

서울 종로구 평창동은 예부터 부촌(富村)으로 유명하다. 그래서일까. 평창동 곳곳엔 규모는 작아도 품격 있는 갤러리가 여럿 있다. 올림피아호텔 맞은편 언덕길에만 해도 갤러리 세줄, 그로리치화랑, 상원미술관, 토털미술관 등과 함께 가나아트센터가 미술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가나아트’는 한국 현대미술의 또 다른 이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1983년 인사동에 가나화랑을 개관한 이래 리히텐슈타인, 장 드뷔페, 조르주 브라크 등 해외 유명작가들의 작품전시를 통해 세계 현대미술의 흐름을 한 발 앞서 소개해왔을 뿐 아니라 우리 작가들의 작품을 입체적으로 조망하는 수준 높은 기획으로 한국 미술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데 제몫을 해왔다. 그 결과 미국과 유럽의 세계적 화랑들과 어깨를 견줄 만큼 성장했다.

1998년 개장한 평창동 가나아트센터는 인사동의 인사아트센터와 함께 가나아트를 대표하는 전시문화공간. 세계적 건축가 장 미셸 빌모트가 설계했는데, 한국의 문화적 뿌리를 바탕으로 한 절제되고 부드러운 건축미가 살아 있을 뿐 아니라 다목적 전시가 가능한 기능성과 심미성이 조화를 이룬 건축물로 평가받는다. 2000년엔 독일의 건축전문기관인 타슈(Tasche)가 ‘밀레니엄 건물’로 선정하기도 했다.

평창동 가나아트센터

1 가나아트센터 전경. 2 가나아트센터 내부 전시실 모습. 3 다양한 공연이 열리는 야외공연장

2개 층, 3개의 주 전시장으로 구성된 전시 공간은 단아한 내부와 천장매립형의 깔끔한 조명시설을 갖췄다. 또한 고전 건축에 주로 이용된 중정(中庭)을 도입해 고전적 요소와 현대적 미감이 어우러진 매력 있는 공간을 만들어낸다.

300석에 달하는 관람석과 최첨단 음향시설을 갖춘 야외공연장에서는 미술 이외에도 클래식과 대중음악 공연, 마임 등 문화 전반을 아우르는 행사가 펼쳐져 복합문화공간이 되고 있다. 또한 레스토랑과 다양한 휴게시설, 아트숍이 있어 시민들의 열린 쉼터가 되어준다.

평창동 가나아트센터

문신, 무제, 260×90×306cm, 스테인리스 스틸, 1991(좌)George Segal(조지 시갈), Chance meeting, 312.4×104.4×139.7cm, 브론즈(우)

가나아트센터와 나란히 있는 가나포럼스페이스 역시 빌모트의 설계로 1999년 개관한 후, 리노베이션을 거쳐 2004년 재개관했는데 회화, 입체, 사진, 영상, 설치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전시뿐만 아니라 연극, 기타 공연 등이 열려 이곳을 찾은 관람객에게 다양한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4월21일부터 5월14일까지는 한국 극사실주의의 대표적인 작가 고영훈의 근작전이 열린다. 책 위에 은은한 그림자를 드리우며 떠있는 돌 그림으로 국제적 명성을 얻은 그가 8년 만에 여는 이번 개인전은 이전 작품세계와는 확연히 달라진 그림들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한편 가나아트는 가나아트센터와 인사아트센터 외에도 프랑스 파리에 가나-보브르 갤러리를 운영하면서 월간 가나아트와 미술 전문서적 출간, 가나미술연구소 운영, 역량 있는 작가들에게 창작 공간 제공 등을 통해 우리나라 미술의 대중화와 선진화를 선도하고 있다.

신동아 2006년 5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평창동 가나아트센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