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봉준호 감독 영화 주역 맡은 일본 배우 아오이 유우

  • 글·이설 기자 snow@donga.com / 사진 동아일보

봉준호 감독 영화 주역 맡은 일본 배우 아오이 유우

봉준호 감독 영화 주역 맡은 일본 배우 아오이 유우
“만약 세상의 모든 의미를 그림으로만 표현하는 사전이 있다면 ‘사랑스럽다’는 표현은 그저 아오이 유우의 사진 한 장이면 가능할 것이다.”

일본의 한 잡지에 실린 글이다. 일본 배우 아오이 유우(蒼井優·22)는 정말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미소를 가진 것 같다. 핑크빛 뺨에 보조개가 살짝 내려앉고, 맑고 깊은 눈망울이 반달 모양이 되는 순간 누구나 반할 ‘아오이 유우표’ 미소가 완성된다.

그가 한국·프랑스·일본 합작 영화 ‘도쿄!(가제)’ 중 봉준호 감독이 연출하는 ‘흔들리는 도쿄’에 출연한다. 영화는 11년간 은둔하며 외톨이 생활을 하던 남성이 피자 배달부를 사랑하게 되면서 세상에 나온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가 맡은 역할은 주인공인 피자 배달부.

아오이 유우는 1999년 뮤지컬 ‘애니’로 데뷔해 2001년 이와이 지(岩井俊二) 감독의 영화 ‘릴리 슈슈의 모든 것’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렸다. 14세 어린 나이에 연기 생활을 시작해 ‘하나와 앨리스’ ‘훌라걸스’ ‘무시시’ ‘철근 콘크리트’ 등의 영화에 출연했다. 특히 ‘훌라걸스’에서는 수개월 간 훌라춤을 연습한 끝에 완벽한 훌라 동작을 선보여 배우로서 입지를 확실히 다졌다.

“밝은 역할부터 어두운 배역까지 모든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한다”는 평가를 받는 그이지만 유독 여고생 역을 많이 맡았다. 하긴 짧은 플레어 스커트와 하얀 목양말이 그만큼 어울리는 이가 또 있을까.

신동아 2007년 11월 호

글·이설 기자 snow@donga.com / 사진 동아일보
목록 닫기

봉준호 감독 영화 주역 맡은 일본 배우 아오이 유우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