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새터민 청소년 공동체 ‘우리집’ 원장 마석훈

  • 글·이설 기자 snow@donga.com / 사진·동아일보

새터민 청소년 공동체 ‘우리집’ 원장 마석훈

새터민 청소년 공동체 ‘우리집’ 원장 마석훈
지난 8월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에 특별한 집이 문을 열었다. 초등학교 5학년부터 대학교 4학년까지 새터민 출신 청소년 12명이 함께 사는 생활 공동체다. 이름은 “그냥 우리집인데 무슨 이름이 필요하냐”는 막내 은정이의 의견에 따라 ‘우리집’이라 지었다.

이곳 아이들은 모두 홀로 탈북해 남한에는 가족 하나 없는 ‘외톨이’다. ‘우리집’ 원장 마석훈(馬碩焄·35)씨는 이곳에 거주하며 아이들의 형과 부모 노릇을 하고 있다. 아이들은 이런 그를 ‘선생님’ 대신 ‘삼촌’이라 부르며 따른다.

마씨가 새터민 청소년들과 인연을 맺은 것은 2000년부터. 새터민 정착 교육시설인 하나원 교사로 재직하다가 2001년부터 ‘다리공동체’에서 활동해왔다. ‘다리공동체’는 올해 재정 문제로 거주지를 옮기며 ‘우리집’으로 이름을 바꿨다. 이곳 아이들은 일반 학교에 다닌다.

“보통 새터민 출신 청소년들은 그들만을 위한 대안학교에 다닙니다. 한국의 일반 학교에 다니면 북한과는 판이한 학습환경, 생활환경에 힘들어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그러나 우리 아이들은 남한 사회에서 살아가려면 그들과 부딪치며 적응하는 게 좋다는 생각에 일반 학교에 보내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아직 미혼인 마씨는 “아이들이 결혼하기 전까지 이곳을 내 집처럼 여기며 생활할 수 있도록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동아 2007년 11월 호

글·이설 기자 snow@donga.com / 사진·동아일보
목록 닫기

새터민 청소년 공동체 ‘우리집’ 원장 마석훈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