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컬러풀 인터뷰

부산국제영화제 신인상 거머쥔 ‘대형 신인’ 황보라

“엉뚱녀 이미지 벗고 요염한 매력 보여줄 거예요”

  • 최호열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honeypapa@donga.com

부산국제영화제 신인상 거머쥔 ‘대형 신인’ 황보라

1/4
  • 라면 CF로 스타덤에 오른 황보라.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영화평론가상 신인여우상을 타내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그는 지금까지 보여주던 엉뚱한 이미지와는 달리, 여리지만 속이 꽉 찬 배우였다. 하지만 카메라 앞에서는 한없이 자유로웠다.
부산국제영화제 신인상 거머쥔 ‘대형 신인’ 황보라
중년 남성들에게 “황보라” 하면 “누구지?” 하고 고개를 갸웃거리지만 “왕뚜껑 CF의 그 특이하게 생긴 여자애” 하면 금세 미소를 짓는다. 거리에 떨어진 컵라면을 보고 그대로 풀썩 주저앉아 치마로 컵라면을 가리고는 ‘난 아무것도 모른다’는 듯 시치미를 뚝 떼는 표정이 2년이 지난 지금도 뇌리에 남아 있기 때문.

툭 튀어나온 커다란 눈, 크고 두툼한 입술이 묘한 매력을 내뿜는 황보라(24)는 그 후 각종 CF와 청춘 시트콤, 드라마에서 엉뚱하고 톡톡 튀는 이미지를 발산하며 신세대 스타로 자리 잡았다. 그가 영화 ‘좋지 아니한가(家)’로 10월5일 부산영화제 기간에 열린 부산영평상 시상식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어, 무슨 이야길 하고 있었지?”

동아일보 스튜디오로 들어오는 그의 발걸음이 경쾌하다. 리듬에 맞춰 몸을 살랑거리는가 하면 노래를 흥얼거리기도 했다. 귀에 이어폰이 끼워져 있었다. 기자를 보곤 고개를 끄덕이며 인사를 하더니 이내 다시 음악에 빠져들었다. 일렉트로 라운지 음악인 듯했다. 매니저는 “늘 저렇게 혼자 잘 논다”고 했다. 사진 촬영이 시작되자 그는 언제 음악에 빠져 있었느냐는 듯 이번엔 촬영에 푹 빠져들었다. 번쩍번쩍 터지는 플래시와 카메라 셔터소리에 오르가슴을 느끼는 것 같았다면 지나친 표현일까. 포즈를 취하는 그의 얼굴에선 한순간도 열정이 식지 않았다.

광화문 이마(imA)미술관 로비엔 샌드백과 글러브가 설치미술작품으로 전시되어 있다. 사진기자는 글러브를 끼고 장난스럽게 샌드백을 치라고 주문했지만 “열심히 치면 안 돼요? 저 정말 권투선수처럼 할 수 있어요”라며 샌드백을 세차게 두들겼다. 아주 재미있다는 듯 깔깔거리는 웃음소리가 미술관 가득 울려 퍼졌다.

그의 휴대전화가 눈에 들어왔다. 출시된 지 2년도 넘은 제품이었다. 그가 “너무 오래돼서 딱꿍도 없어졌어요” 하며 휴대전화를 들어 보인다. 배터리를 감싸는 뚜껑이 없다. ‘딱꿍’은 뚜껑, 마개를 뜻하는 경상도 사투리. 고향이 부산이란다.

저렇게 자기 세계에 빠져 있어서야 어디 인터뷰가 제대로 되겠나 싶었는데, 그는 자신의 생각을 조리 있게 들려주었다. 속이 꽉 찬 배우란 생각이 들었다. 가끔 얘기를 하다 말고 “어? 내가 무슨 이야기하고 있었지? 까먹었어요. 뭘 물어보셨죠?” 할 때만 빼고는.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부산국제영화제 신인상 거머쥔 ‘대형 신인’ 황보라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