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밀착 인터뷰

한나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오세훈

“내가 출마한 건 ‘특혜’아닌 ‘희생’”

  • 구미화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hkoo@donga.com / 사진·김형우 기자

한나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오세훈

1/9
  • 1년 반 동안 국가경쟁력 강화, 리더십 연구에 미쳐 있었다
  • 세일즈 포인트 문화 개발해 고급 서울 만든다
  • 나는 강북의 아들, 가난을 알고 자랐다
  • 진정한 ‘오세훈법’은 수도권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
  • 한나라당, 깨끗해졌지만 아직 갈 길 멀다
한나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오세훈
“최대한 말똥말똥한 표정을 지으려고 노력할 테니까 사진촬영은 처음 3분 동안만 해주세요. 너무 피곤해서 몸이 자꾸 처지거든요.”

4월14일 오후 6시. 여의도 선거사무실에서 만난 오세훈(吳世勳·45) 한나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녹초가 되어 있었다. 4월9일 뒤늦게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뛰어든 뒤로 강행군을 하고 있는 탓이다.

-잠은 잘 잡니까.

“열흘째 4시간씩 자면서 버티고 있어요.”

-이런 강행군을 하면서 어떤 생각이 드는지 궁금해요.

“처음에 정치를 그만둘 때 정치의 비정함, 냉정함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는데, 들어오니까 다시 그런 생각이 나네요. 여자가 첫애 낳고는 너무 고통스러워서 다시는 애 안 낳겠다고 했다가 다시 하나 더 낳아볼까 하는 심정 같은 거냐고 누가 그러던데, 비슷한 것 같아요.”

-혹시 ‘잘못한 거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합니까, 솔직히?

“선거 국면이라 말을 잘해야 하는데…. 솔직히 마음속으로 그런 생각이 들기 시작해요.”

그는 전날 밤, ‘MBC 100분토론’에 출연해 당내경선에서 맞붙게 될 홍준표 의원, 맹형규 전 의원과 처음으로 시장후보로서의 자질과 공약을 놓고 토론을 벌였다. 그는 홍 후보와 맹 후보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았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높은 지지도를 보이고 있지만 강금실 전 장관을 내세운 열리우리당의 이미지 감성 정치에 편승한 것일 뿐 정책이나 자질 면에선 미흡하다”는 두 후보의 공세에 그는 “이미지가 좋다고 해서 능력이 부족한 건 아니다. 감히 이미지도 좋다고 말할 수 있다”고 맞섰다.

-경선 후보들과 첫 토론을 한 건데요.

“각오하고 나갔지요. 홍 의원님 스타일이 워낙 공격적이니까요. 예상했던 만큼 심하지는 않았어요.”

-어떤 공격을 예상했습니까.

“최근 제 사생활과 관련해, 어떻게 보면 대꾸조차 하기 싫은 얘기를 공개적으로 많이 하셨잖아요. 그런데 (토론에선) 현명하게 자제하시더군요.”

홍준표 의원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다른 후보가 강남 헬스클럽에서 선탠을 하면서 이미지를 가꿀 때 홍준표는 밤새워 서울 시정을 연구했고 피눈물을 흘리며 대여(大輿)투쟁을 해왔다”며 “하루 빨리 국민을 현혹하는 ‘이미지 전쟁’의 광풍이 멎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오 후보를 겨냥한 것이었지만, 오 후보측은 직접적으로 응수하지 않았다. 오 후보가 강남의 헬스클럽 회원권을 갖고 있는 건 맞지만 인공선탠을 한 적은 없다고 한다. 홍 후보의 이 같은 발언 이후 그가 갖고 있는 헬스클럽 회원권 가격, 그와 부인이 소유하고 있는 고급 승용차가 네티즌의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토론에서 할 말은 다 했습니까.

“토론회라는 게 진득하게 하고 싶은 얘기를 다 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잖아요. 진의의 반도 전달하지 못한 것 같아요.”

“결코 제게 유리하지 않습니다”

-토론에서 한 시민 논객이 “뒤늦게 경선에 참여한 건 민주적인 절차를 무시하고 한나라당으로부터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고 물었죠. 여기에 “고뇌에 찬 결정이었다”고만 짧게 대답했는데, 이 부분에 대해 더 할 얘기가 있을 것 같아요. ‘뒤늦게’ 경선에 뛰어든 이유가 정말 뭐죠.
1/9
구미화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hkoo@donga.com / 사진·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한나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오세훈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