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르포

‘한국풍 중국’ 인천 차이나타운

120년 역사 품은 두 문명의 교차로

  • 글·사진: 박해윤 기자

‘한국풍 중국’ 인천 차이나타운

1/2
  • 한글보다 한자 간판이 많고 중국식 건물과 옷차림이 낯설지 않은 곳. 바로 인천의 차이나타운이다. 1883년 개항과 함께 이 땅에 들어온 화교들은 지난 세월 동안 그들만의 문화를 지켜내며 우리의 ‘일부’로 살아왔다. 하지만 그들은 ‘단일민족’을 앞세우는 한국에서 하나 둘 떠나가 한때 화교 수천명이 모여 살던 차이나타운에는 이제 300여명이 남아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풍  중국’ 인천 차이나타운

중국음식점과 상점들이 즐비한 차이나타운. 한자 간판들이 ‘중국 냄새’를 물씬 풍긴다.

1/2
글·사진: 박해윤 기자
목록 닫기

‘한국풍 중국’ 인천 차이나타운

댓글 창 닫기

2017/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