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호

[단독]故 노태우 전 대통령, ‘현충원’ 아닌 ‘파주’에 안장?

  • reporterImage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입력2021-10-26 18:10:59

  •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월26일, 향년 89세로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뉴시스]

    10월26일, 향년 89세로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뉴시스]

    10월26일, 향년 89세로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이 국립현충원 대신 DMZ와 가까운 파주시 접경지역에 안장될 전망이다. 장지 후보지로는 노 전 대통령 재임 중 실향민들의 묘원(墓園)으로 조성된 ‘동화경모공원’과 파주시 장단면 장단콩 마을 인근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대통령은 1996년 대법원으로부터 전두환 전 대통령과 함께 군사반란(12‧12 쿠데타 주도) 등의 죄명으로 징역 17년을 선고 받음으로써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예우를 박탈당했다.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 7조는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된 경우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예우를 하지 않는다고 적시돼 있다.

    다만, 김영삼, 김대중 등 전직 대통령의 경우 장지와 장례 방법 등에 관한 사항이 국가장법에 따라 결정됐다는 점에서 현 정부가 임시 국무회의 등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의 현충원 안장 여부를 결정할 가능성은 있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유가족의 뜻이 우선적으로 반영될 가능성이 크다. 박 정 더불어민주당 의원(파주 을)은 “노 전 대통령 유가족은 현충원보다 ‘북방정책’의 상징성이 큰 파주에 묻히길 원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북방정책’은 노 전 대통령의 재임 중 가장 큰 성과로 꼽힌다. 재임 당시 소련(현재 러시아)을 비롯한 동유럽과 중국 등 공산국가들과 수교함으로써 한반도의 외교 지평을 크게 넓혔다는 평가를 받았다. 더욱이 1991년에는 남북 화해와 상호 불가침, 교류협력을 뼈대로 한 남북기본합의서를 채택함으로써 6‧25 전쟁 이후 40년 가까이 한반도를 짓누르고 있던 냉전의 어두운 그림자를 걷어내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조성한 ‘동화경모공원’.[‘동화경모공원’ 제공]

    노태우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조성한 ‘동화경모공원’.[‘동화경모공원’ 제공]

    노 전 대통령 장지가 파주시로 유력하게 떠오른 이유는 그가 교하읍을 본관으로 하는 교하 노씨라는 점도 한 몫 한 것으로 보인다. 노 전 대통령은 파주시와 여러 인연을 갖고 있다. 대통령 재임 중에는 서울에서 고양시와 파주시를 지나 임진각까지 향하는 자유로를 닦았고, 오랫동안 민간인 통제구역으로 묶여 있던 파주시 접경지역에 이북5도민 출신 실향민을 위한 공동묘원인 ‘동화 경모공원’을 조성하고, 헤이리 예술마을을 조성했다.



    노 전 대통령은 1997년 12월 사면복권 된 뒤 법원이 선고한 추징금 2628억 원도 2013년 9월, 16년 만에 모두 납부한 상태다. 추징금 납부를 위해 동생, 사돈과 재산 반환 소송 등을 벌이기도 했다.



    구자홍 기자

    구자홍 기자

    ‘지금’ ‘여기’ ‘우리’에게 필요한 콘텐츠가 무엇인지, 여러분의 아이디어와 지혜를 나눠주세요. 제 이메일은 jhkoo@donga.com입니다. 세상이 필요로 하고, 세상에 도움 되는 콘텐츠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vs 유승찬 “민주당 133석, 국민의힘 118석” ...

    즐겁게 살고 싶은가, 네 가지를 끊어라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