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밀레니얼 ‘미생’들의 회사사용설명서 A to Z

  • 김석임 기자 teleksi@donga.com 고재석 기자

밀레니얼 ‘미생’들의 회사사용설명서 A to Z

베이비부머 세대(1955~1963년생) 사이에는 보릿고개를 함께 넘었다는 동류의식이 있었다. 86세대(1980년대 학번, 1960년대 출생)는 불의한 세상을 고발하고 뜨겁게 싸웠다. X세대(1970년대생)는 ‘新인류’로 불리며 문화의 영역에서 반란을 꿈꿨다. 1980년대 이후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는 생존부터 걱정해야 할 처지로 내몰렸다. GDP(국내총생산)도, 연봉도 과거처럼 오를 일은 없다. 그런 그들이 마주한 조직생활은 어떨까. ‘밀레니얼 미생’의 삶을 해부했다.



신동아 2020년 7월호

김석임 기자 teleksi@donga.com 고재석 기자
목록 닫기

밀레니얼 ‘미생’들의 회사사용설명서 A to Z

댓글 창 닫기

2020/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