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말前말後] ‘승부사 문재인’ 최고 승부수는 재난지원금 총선 전 지급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말前말後] ‘승부사 문재인’ 최고 승부수는 재난지원금 총선 전 지급

“(1차 재난지원금 지급 시점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김상조 당시 정책실장과 이호승 당시 경제수석 등에게 ‘신신당부하고 싶다. 경제가 아니라 정치경제를 할 때’라며 ‘다 지나고 경기부양책을 쓰면, 갈 데까지 가버리고 나면 대책이 무슨 소용이냐. 총선 이후로 미룰 수는 없다. 정책은 타이밍이 중요하다. 실효성이 있다면 국민이 동의한다. 그것은 포퓰리즘이 아니다’라고 했다.”(강민석 전 청와대 대변인, 9월 9일 출간 예정인 회고록 ‘승부사 문재인’에서 1차 재난지원금 지급 상황을 복기한 부분. 그는 책 서문에서 전직 청와대 대변인이 쓰는 ‘코로나 난중일기’이며 보고 들은 것을 서술했다는 점에서 마르코 폴로의 ‘동방견문록’ 같은 ‘코로나 견문록’이라고 설명)

“지난해 3월은 총선을 한 달 앞두고 정치권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논란이 한창이던 때다. 대통령의 정치경제 주문은 선거 승리를 위해 현금 살포를 하라는 말과 다름이 없다. 문 대통령이 국가재정을 악용해 선거에 개입한 소지가 다분하다. 5년 내내 헬리콥터로 현금을 살포하며 나라 곳간을 허물어놓고, 다음 정부부터 총지출 증가율을 5%로 낮추라고 요구하고 있다. 열매는 문재인 정권이 따먹고, 다음 정권은 뒤치다꺼리를 하라는 것으로 후안무치하기 짝이 없다.”(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9월 2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과 이재명 지사는 ‘케미’가 맞았다”

강민석 전 청와대 대변인이 9월 1일 서울 종로구 역사책방에서 열린

강민석 전 청와대 대변인이 9월 1일 서울 종로구 역사책방에서 열린 '승부사 문재인'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강민석 전 청와대 대변인이 회고록 ‘승부사 문재인’ 중 현재 여야 대권주자들에 대해 언급한 내용

정세균 전 국무총리: “부드러운 사람이 화내면 더 무서운 법. ‘미스터 스마일’로 알려져 있지만 코로나 국면에서 단호한 모습도 여러 번 보였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당청이 손발이 맞지 않았을 때는 극단적인 사달이 벌어질 수 있다. 하지만 문 대통령과 이낙연 대표 시절은 달랐다. 대통령이 (이 대표에게) ‘주말도 괜찮으니 언제든 전화하시라’고 한 것은 이례적.”
이재명 경기지사: “세간에는 ‘비문(非文)’으로 보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친문’이니 ‘비문’이니 하는 분류법 자체가 낡은 것. 코로나 위기를 돌파하는 방식 면에서 문 대통령과 이 지사는 ‘케미’가 맞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약간의 잘못은 눈감아줄 수 있다 해도 그는 선을 너무 자주 넘고 있다.”




신동아 2021년 9월호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목록 닫기

[말前말後] ‘승부사 문재인’ 최고 승부수는 재난지원금 총선 전 지급

댓글 창 닫기

2021/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