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통신비 2만원 대신 폐비닐 치워 달라” 재활용품 문제 정부가 해결해야

[댓글사탐]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통신비 2만원 대신 폐비닐 치워 달라” 재활용품 문제 정부가 해결해야

※‘댓글사탐’은 ‘댓글의 사실 여부를 탐색하기’의 줄임말로 ‘신동아’ 기사에 달린 댓글을 짚어보는 코너입니다. 큰 호응을 얻은 댓글, 기자 및 취재원에게 질문하는 댓글, 사실 관계가 잘못된 댓글을 살핍니다.

경기 포천시 한 재활용품 수거업체 직원이 수거한 폐비닐 더미를 살피고 있다. [동아DB]

경기 포천시 한 재활용품 수거업체 직원이 수거한 폐비닐 더미를 살피고 있다. [동아DB]

“재활용품 분리수거 문제가 심각한데 정부가 직접 나서지 않고 있다. 통신비 2만 원 지원 대신 재활용품 문제나 빨리 해결해 달라.”(다음 아이디 ‘sha***’님)
‘신동아’가 9월 16일 보도한 ‘“폐비닐 종량제 봉투에 버려주세요!”… 재활용업체 폐비닐 수거 거부하는 이유’ 기사에 달린 댓글입니다. 신동아 홈페이지와 다음‧네이버‧네이버포스트 등을 통해 80만 명 넘는 누리꾼이 이 기사를 읽었습니다. 언택트 소비 증가로 포장재인 비닐 배출량이 늘지만 재활용품 업계는 폐비닐 재활용 처리를 꺼리고 있습니다.

“환경부의 적극적 대응이 필요하다”

재활용품 업체가 폐비닐을 받지 않으려는 이유는 수익 때문입니다. 폐비닐은 오염 등의 문제로 재활용이 어렵습니다. 재활용품 업체는 폐비닐을 폐기물고형연료(SRF·Solid Refuse Fuel)로 가공한 뒤 발전소에 공급해 약간의 수익을 챙겨왔습니다. 최근에는 그 작은 수익마저 기대할 수 없게 됐습니다. 저유가 현상으로 발전소가 폐기물고형연료 사용을 줄였습니다. 폐비닐 처리를 할수록 재활용 업체는 적자만 커지는 상황입니다. 

이 기사에는 댓글 700여 개가 달렸습니다. 댓글 중에는 정부가 폐비닐 관리에 나서야 한다는 내용이 많습니다. 다음 아이디 ‘봄소풍가**’님의 댓글 “비닐 생산부터 폐기까지 전 과정을 환경부가 관리하는 방안을 구상해야 한다”는 공감 412개를 얻었습니다. 네이버에도 비슷한 내용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네이버 아이디 ‘6685***’님은 “재활용품 중에서도 비닐 문제가 심각하다. 민간에서 재활용품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 환경부의 적극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썼습니다. 

정부가 어떤 식으로 폐비닐 관리에 나서야 할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했습니다. 다음 아이디 ‘ㅎㅁ**’님은 댓글을 통해 “정부의 자금 지원으로 폐비닐 재활용 업체를 살려야 한다. 당장 민간업체가 무너져 버리면 폐기물을 처리할 곳이 없다”고 썼습니다. 다음 아이디 ‘kkj***’님은 “민간에 재활용품 처리를 맡긴 것부터가 문제다. 예산이 좀 들더라도 정부가 직접 재활용품 관리에 나서야 한다. ‘통신요금 2만 원 지원’ 같은 ‘보여주기식’ 정책 대신 재활용 문제 해결 등 필요한 곳에 돈을 써야 한다”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정부가 대책 내놓아도 반복되는 재활용품 문제”

가정에서 재활용품 배출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는 댓글도 있습니다. 다음 아이디 ‘나**’님은 “공중파 방송에서 매일 분리수거 관련 공익 광고라도 내보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폐비닐은 깨끗이 세척해 배출해야 재활용이 가능하다. 분리 배출 방식만 제대로 알려도 재활용 업체의 수고가 줄어든다”고 썼습니다. 다음 아이디 ‘hele***’님은 “가정과 자영업자는 비닐 사용량을 줄이고 포장재 제조사는 비닐을 대체할 만한 친환경 소재 개발에 나서야 한다”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누리꾼들은 재활용품 가격이 떨어질 때마다 수거 문제가 불거진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2018년에는 폐비닐, 올해 2월에는 폐지, 9월에는 다시 폐비닐, 같은 문제가 반복되는데 환경부는 도대체 무슨 일을 하고 있나.”(다음 아이디 ‘천***’님), “재활용품 가격 급락이 있을 때마다 (재활용품 업체는) 수거를 거부했고 정부는 대안을 내놓았지만 해결되는 것은 없다. 반복되는 재활용품 문제에 국민만 불편하다”.(다음 아이디 ‘fe***’님) 

이번에는 누리꾼들이 바라는 대로 정부가 재활용품 대란 반복의 고리를 끊을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됩니다.



신동아 2020년 10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통신비 2만원 대신 폐비닐 치워 달라” 재활용품 문제 정부가 해결해야

댓글 창 닫기

2020/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