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3월호

딥포커스

21대 총선 ‘별별당’

  • 사진 ·글 박해윤 기자 조영철 기자 지호영 기자

    land6@donga.com korea@donga.com f3young@donga.com

    입력2020-02-25 10:00:02

  •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회에 입성하려는 군소 단체들의 창당 열기가 뜨겁다.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부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기 때문이다. 군소 정당은 지역구를 포기하고서도 정당 득표율을 끌어올려 원내에 진출할 길이 열린 셈. 중앙선관위에 등록된 정당 수는 4년 전 총선 당시 등록된 21개를 3배 웃도는 50~60개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비례대표 의석을 배분받으려면 정당 득표율 3%를 넘겨야 한다. 득표수로는 70만 표 수준이라 녹록지 않은 조건이다. 군소정당이 택한 전략은 직관(直觀)이다. 당명과 공약이 데칼코마니 형태를 띠는 경우가 많다. ‘별별당’ 중 70만 이상 유권자의 마음을 훔칠 정당이 탄생할까.

    2017년 창당한 미래당은 일하는 청년들이 운영하는 정당임을 앞세운다. 취업 비리, 직장 갑질 등 청년의 삶을 짓누르는 이슈가 있는 곳 어디라도 달려간단다.

    2017년 창당한 미래당은 일하는 청년들이 운영하는 정당임을 앞세운다. 취업 비리, 직장 갑질 등 청년의 삶을 짓누르는 이슈가 있는 곳 어디라도 달려간단다.

    기술이 고도로 발달할수록 기본소득은 논쟁거리로 비화한다. 기본소득당은 ‘조건 없는 월 60만 원 기본소득을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겠다’고 공약했다(기본소득당 홈페이지).

    기술이 고도로 발달할수록 기본소득은 논쟁거리로 비화한다. 기본소득당은 ‘조건 없는 월 60만 원 기본소득을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겠다’고 공약했다(기본소득당 홈페이지).

    저출산은 한국 사회의 묵은 숙제다. 결혼미래당은 3000만 원의 결혼장려금 지원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저출산은 한국 사회의 묵은 숙제다. 결혼미래당은 3000만 원의 결혼장려금 지원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박정희 전 대통령 시기 여당이던 민주공화당은 1963년 창당해 1980년 문을 닫았다. 박 전 대통령의 이념을 모태로 한 공화당은 로고도 민주공화당과 유사하게 제작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시기 여당이던 민주공화당은 1963년 창당해 1980년 문을 닫았다. 박 전 대통령의 이념을 모태로 한 공화당은 로고도 민주공화당과 유사하게 제작했다.

    경제가 발전할수록 환경 이슈는 정치의 전면에 자리매김한다. 2012년 창당한 녹색당은 생명과 평화 정치를 표방하며 첨예한 이슈의 한복판에 서왔다.

    경제가 발전할수록 환경 이슈는 정치의 전면에 자리매김한다. 2012년 창당한 녹색당은 생명과 평화 정치를 표방하며 첨예한 이슈의 한복판에 서왔다.

    그린불교연합당은 부처님의 자비와 광명으로 중생을 구제해야 한다고 설교한다(MBC 뉴스 캡처).

    그린불교연합당은 부처님의 자비와 광명으로 중생을 구제해야 한다고 설교한다(MBC 뉴스 캡처).

    국가혁명배당금당은 20세 이상 국민에게 월 150만 원씩 지급하겠다는 약속을 내걸었다.

    국가혁명배당금당은 20세 이상 국민에게 월 150만 원씩 지급하겠다는 약속을 내걸었다.

     핵나라당은 당명만큼 공약도 선명하다. 이 당은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 후 핵무기를 만들어 북핵에 맞서겠다고 약속했다.

    핵나라당은 당명만큼 공약도 선명하다. 이 당은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 후 핵무기를 만들어 북핵에 맞서겠다고 약속했다.

    21대 총선에 임하는 군소 정당들의 다양한 로고.

    21대 총선에 임하는 군소 정당들의 다양한 로고.



    딥포커스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