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비즈니스 에티켓

식사에 우아함 더해주는 테이블 매너

  • 글: 허은아 (주)예라고 대표이사 www.yerago.co.kr

식사에 우아함 더해주는 테이블 매너

식사에 우아함 더해주는 테이블 매너
언젠가 잊지 못할 실수라며 프리랜서 작가가 들려준 이야기다. 8년 전 한 잡지의 음악담당 기자로 활동한 그녀는 당시 귀국 연주회를 가진 첼리스트 양성원씨 인터뷰 기사를 쓴 적이 있다. 이를 고마워한 양성원씨가 공연을 마친 후 그녀를 저녁식사에 초대했다. 장소는 조선호텔 양식당.

그런데 너무 긴장했던 탓일까. 식사 도중 스테이크를 썰다가 그만 나이프를 식탁 아래로 떨어뜨리는 실수를 했다. 그러자 이 사실을 눈치챈 매너 좋은 양성원씨가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이 점잖게 웨이터를 불러서 새 나이프를 부탁하는 것이 아닌가. 순간 그녀는 그의 훌륭한 식사 매너에 나이프를 떨어뜨렸다는 사실조차 잊은 채 감격에 또 감격을 했다고 한다.

이런 테이블 매너는 한번만 제대로 알아두면 모든 비즈니스에 유용할 뿐 아니라 식사의 맛과 더불어 우아함을 선사해주기도 한다.

우선 나이프와 포크는 사용하는 순서대로 놓여지는 것이 보통이다. 왼쪽에는 포크가, 오른쪽에는 나이프들이 정리돼 있는데 음식이 나올 때마다 바깥쪽에 있는 것부터 하나씩 사용하면 된다. 놓여 있는 대로 포크는 왼손, 나이프는 오른손으로 잡고 사용한다.

혹시라도 음식을 먹다가 자신이 나이프와 포크를 잘못 사용하고 있음을 알게 되더라도 그대로 사용한다. 옆 사람 눈치를 살피며 황망스럽게 바꿔 사용할 필요는 없는 것. 느긋하게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행동하는 것이 오히려 자연스럽다.

나이프를 사용한 후에는 반드시 칼날이 안쪽을 향하도록 놓는다. 그리고 나이프는 고기를 자를 때만 사용한다는 것을 명심하자. 샐러드나 빵 등을 먹을 때 나이프를 사용하는 것은 금물이다. 샐러드는 포크로, 빵은 손으로 뜯어 먹는다. 포크는 사용할 때나 접시 위에 놓을 때나 항상 굽은 등이 위를 향하도록 엎어놓는다. 음식을 먹거나 대화를 나눌 때는 포크와 나이프를 ‘팔(八)자형’으로 놓고, 식사를 마친 후에는 접시 오른쪽 아래에 십일자형으로 나란히 놓는다.

실수로 나이프나 포크, 냅킨 등을 떨어뜨렸을 땐 당황하지 말고 웨이터를 부른다. 다만 이때는 큰소리로 부르거나 손가락을 퉁기지 말고 고개를 돌려 웨이터를 찾거나 웨이터와 눈을 마주친 채 가볍게 집게손가락만 세워도 상대방이 알아챈다. 나이프나 포크 등을 떨어뜨려 웨이터를 부르는 것은 손님으로서 당당한 권리이지 절대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신동아 2004년 4월 호

글: 허은아 (주)예라고 대표이사 www.yerago.co.kr
목록 닫기

식사에 우아함 더해주는 테이블 매너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