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민경 기자의 쇼퍼홀릭

Black is Back

  • 김민경 동아일보 위크엔드팀장 holden@donga.com

Black is Back

Black is Back
애초에 ‘아등(我等)은 쇼퍼홀릭임’을 까놓고 글을 쓰기로 해놓고, 여러 가지 이유로 정작 독자의 쇼핑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드린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예를 들면 ‘이번 시즌 잇백’이라든지, ‘머스트해브 아이템’ 목록 같은 것 말이다. 그래서 이번엔 올가을/겨울 당신의 쇼핑 리스트를 작성해보고자 한다.

이처럼 자신 있게 당신의 신용카드를 어디서 사인해야 할 지 이야기하겠다는 건 너무나 강력한 유행이 도래했다는 얘기다. 그건 바로 ‘블랙’과 ‘미니멀리즘’이다. 올가을/겨울 프레젠테이션을 연 모든 톱 디자이너 브랜드가 블랙 컬러의 오묘하고도 풍부한 세계를 파이 껍질을 한겹 한겹 벗겨내듯 다양하고도 훌륭하게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남성에게는 빨려들어갈 듯 검은 컬러의 슬림한 라인 슈트나, 블랙 캐시미어 풀오버(스웨터), 슬림한 블랙 진을 추천한다. 여기에 북슬북슬 퍼가 달린 트위드 소재의 코트가 있다면 금상첨화겠다. 올해 톱 디자이너 브랜드들의 남성 컬렉션은 모두 이런 퍼 디자인을 선보였다. 남성에게 모피는 영감님처럼 보일 수 있다는 위험도 있지만, 재킷의 칼라 선을 따라 와이드하고 샤프하게 디자인된 퍼는 람보르기니나 페라리 못잖은 마력을 갖고 있다. 그래도 용기가 나지 않는다면, 퍼로 장식된 코듀로이 아우터를 추천한다.

도나카렌, 캘빈클라인, 구찌 컬렉션 등 많은 브랜드가 블랙을 미니멀하게 해석해 선보였다. 즉, 면과 선으로만 블랙 컬러를 보여주기 때문에 블랙 자체의 아름다움을 더 잘 느끼게 하는 것이다. 샤넬이나 디올처럼 다양한 소재, 화려한 디테일로 블랙을 강조한 컬렉션도 있다. 이브생로랑처럼 작정하고 오로지 블랙에 대한 오마주로 컬렉션을 채운 브랜드도 있다. 사실 올해 미니멀리즘의 유행은 블랙의 귀환으로 인한 당연한 경향이다.

언젠가 한 재벌가의 상가(喪家)에서 재계 오너 2, 3세들이 입은 상복(喪服)들을 보고 그 색깔의 깊이에 감탄한 적이 있다. 물론 다른 이유도 있지만, 오너나 최고 경영자의 카리스마는 완벽하게 블랙으로 염색된 원사로 촘촘하게 짠 ‘절대’ 블랙 모직물을 소재로 몸에 완벽하게 맞춰 테일러링한 슈트에서 시작한다. 빛을 빨아들이지 못하고 희끄무레 반사하는 검은색 슈트를 헐렁하게 입은 남자는 매력도 없고, 신뢰감을 주지 못하며, 나쁜 취향을 가지고 있음을 알리는 것이다. 성실한 비즈니스맨이라면, 짙은 감색에 스트라이프가 있는 슈트로 충분하고, 다양한 가격대에서 선택해도 무방하다. 재력을 과시하기에 좋은 그레이톤 슈트는 ‘역설적으로’ 저급이어도 고급스러워 보인다.

그러나 블랙은 다르다. 사회생활을 하는 남성이라면 블랙 컬러에 아낌없이 돈을 투자해야 한다고 나는 믿는다. 파워풀한 블랙 컬러는 두고두고 본전을 찾아주기 때문이다. 바꿔 말하면, 블랙의 가치를 깨달을 즈음 대개의 남성은 나이나 경력에서 삶의 가치를 이해하는 단계에 이르는 것 같기도 하다. 싸늘한 가을밤, 블랙 슈트나 블랙 풀오버 입은 남자는 20대든 50대든 참 멋져 보인다.

올해의 결론은 간단하다. Buy black!

신동아 2007년 10월 호

김민경 동아일보 위크엔드팀장 holden@donga.com
목록 닫기

Black is Back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