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컬러풀 인터뷰

‘텔미 신드롬’ 원더걸스 막내 소희

“팬사인회 줄 선 ‘아저씨’들… 장소 잘못 알았나 했죠”

  • 최호열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honeypapa@donga.com || 장소협찬·화이트 치과(02-541-2807)

‘텔미 신드롬’ 원더걸스 막내 소희

1/4
  • ‘텔미’ 열풍으로 지난해 최고의 화제를 모은 10대 소녀그룹 원더걸스. 그중에서도 깜찍하게 ‘어머나’를 외치는 막내 소희는 ‘국민여동생’으로 불릴 만큼 인기를 모았다. 6월초 가요계에 복귀하는 소희는 그 사이 키도 자라고 성숙했지만 앳된 외모와 풋풋함은 그대로였다.
‘텔미 신드롬’ 원더걸스 막내 소희
‘텔미 신드롬’ 원더걸스 막내 소희

2007년 최고의 인기를 누린 5인조 10대 소녀그룹 원더걸스. 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소희.

지난해 최고의 히트 상품은 누가 뭐래도 원더걸스의 ‘텔미’다. 박진영의 UCC 동영상을 시작으로 유치원에서부터 학교, 군대, 직장, 노인학교까지 국민적으로 ‘텔미춤’ 따라 하기 열풍이 일었다. 얼마 전엔 탤런트 김태희가 텔미춤을 추는 동영상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10대 소녀 5명으로 구성된 원더걸스는 풋풋함을 무기로 성별과 세대를 초월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중에서도 노래 중간에 놀란 표정을 지으며 ‘어머나’를 외치는 막내 소희(본명 안소희·16)는 앳된 외모와 깜찍한 이미지로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젊은 세대에게는 ‘국민 여동생’, 나이 든 세대에게는 ‘귀여운 막내딸’로 불리면서.

지난 1월초 활동을 접은 후 한동안 휴지기에 들어갔던 원더걸스가 6월초 싱글앨범을 내며 가요계에 복귀한다. 5월13일, 소희를 만났다. 그런데 하필 태국에서 아침 비행기를 타고 서울에 도착한 날이었다. 두 시간밖에 못자고 나왔다는 그의 얼굴에선 피곤함이 묻어났지만, 사진촬영이 시작되자 얼굴에 금세 생기가 돌았다. 아무리 어려도 연예인은 연예인인 모양이다. TV로 볼 때는 키가 작은 줄 알았는데 165cm로 늘씬했다.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텔미 신드롬’ 원더걸스 막내 소희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