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7월호

난임 치료 전문 마리아병원, 카이헬스와 AI 배양 솔루션 연구 성과 발표

  • reporterImage

    이현준 기자

    mrfair30@donga.com

    입력2023-06-22 17:38:15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연구협력 체결을 맺은 임진호 마리아병원 이사장(가운데)과 이혜준 카이헬스 대표(오른쪽).

    연구협력 체결을 맺은 임진호 마리아병원 이사장(가운데)과 이혜준 카이헬스 대표(오른쪽).

    난임 치료 전문 마리아병원과 인공지능(AI) 기업 카이헬스가 AI를 이용한 개인 맞춤형 배양 솔루션 개발‧연구를 시작했다. 양 기관은 이번 연구협력을 통해 개별 환자에 최적화된 배양 솔루션을 개발함으로써 난임 시술 성공률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임진호 마리아병원 이사장은 “마리아병원은 국내 유일 배양액 직접 제조 시설을 가지고 있고, 국내 최초로 난소기능저하 환자를 위한 특화 배양액을 개발했다”며 “더 나아가 AI를 통해서 환자에게 최적의 배양 솔루션을 제공해 고령 난임 부부와 난소기능저하 환자들의 임신율을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혜준 카이헬스 대표는 “난임 치료 성공률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개별 환자에 최적화된 치료가 필요하다”며 “인공지능을 활용한 맞춤형 배양 솔루션을 개발해 난임 치료 성공률을 높이고 저출산 문제 해결에 이바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마리아병원은 35년간 난임만 전문 치료한 세계적 난임 센터다. 임신 성공률에 핵심 역할을 하는 배양 기술에 대해 꾸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카이헬스는 국내 최초로 난임 시술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인공지능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는 기업이다. 국내 14개 병원 데이터를 바탕으로 임신확률이 높은 배아를 선별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개발해 임상실증을 하고 있다.

    마리아병원과 카이헬스는 6월 26일 열리는 유럽 최대 규모 난임 학회 ‘에슈레(ESHRE)’에서 공동 연구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현준 기자

    이현준 기자

    대학에서 보건학과 영문학을 전공하고 2020년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했습니다. 여성동아를 거쳐 신동아로 왔습니다. 정치, 사회, 경제 전반에 걸쳐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 관심이 많습니다. 설령 많은 사람이 읽지 않더라도 누군가에겐 가치 있는 기사를 쓰길 원합니다. 펜의 무게가 주는 책임감을 잊지 않고 옳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조국, 법정구속 또 면해 “이례적 일, 판사도 사람인지라…”

    ‘조국 퇴진 집회’ 新전대협 김근태, 국회의원 되다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