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검색 제국’ 네이버 파열음, 성장통인가 쇠락 조짐인가

구글의 도전, 정부·언론의 견제, 네티즌의 싸늘한 시선…

  • 윤선영 스포츠서울 IT 전문기자, ‘이것이 네이버다’ 저자 mayanne@naver.com

‘검색 제국’ 네이버 파열음, 성장통인가 쇠락 조짐인가

2/7
‘검색 제국’ 네이버 파열음, 성장통인가 쇠락 조짐인가

지난 6월18일 기공식을 가진 NHN벤처센터는 네이버의 급성장을 상징한다.

또한 정보통신부는 인터넷 포털사이트의 문제점을 조사하고 이를 종합적으로 규제할 법적 근거를 만들기 위한 태스크포스팀(TFT)을 운영하고 있다. 이른바 ‘포털 규제 TFT’로 불리는 이 조직은 모두 11개 작업반으로 이뤄져 있다. 포털을 세세하게 관찰해 규제 및 개선방안을 만들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정치권에서도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한나라당은 검색포털의 뉴스 서비스를 금지하는 내용의 ‘검색서비스 사업자법 제정’을 의원입법 형태로 추진 중이다. 언론사들 역시 포털에 대항하는 자체 조직을 정비해 포털의 뉴스 서비스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네이버는 손끝 하나로 갖가지 지식을 얻을 수 있게 해주며 아이들 학교 숙제까지 해결해주는 ‘지식 도우미’라는 찬사를 받았다. 또한 구글이나 야후에 대항해 국내 검색시장을 지켜낸 자랑스러운 토종 포털로 칭송받았다. 그런 네이버를 보는 시각이 왜 이렇게 변했을까?

‘지식iN’의 힘

영국의 경제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 1월27일자는 “네이버가 구글이나 야후를 물리치고 한국 검색시장의 70%를 독식한 것은 사용자들이 생산한 한국어 콘텐츠에 힘입은 것”이라고 보도했다. 반면 세계시장을 쥐락펴락하는 구글은 한국어 콘텐츠 부족으로 큰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이 특히 주목한 것은 네이버의 지식iN 서비스다. 사용자가 직접 질문과 답변을 올리는 지식iN은 벌써 전체 건수가 4억7000만건에 달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구글은 가장 많이 언급되는 사이트의 링크를 찾을 수 있도록 해주는 반면, 네이버는 사용자들이 직접 생산한 데이터베이스에 의존하고 있어 네이버에서 검색할 경우 웹 정보뿐 아니라 지식iN 데이터베이스, 뉴스, 다른 블로그에 있는 콘텐츠도 함께 만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처럼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하는 ‘네이버’ 검색서비스를 만든 주인공은 현재 네이버의 CSO(최고전략책임자)를 맡고 있는 이해진(40)씨다. 어린 시절 백과사전을 좋아해 공부할 때나 숙제할 때 늘 백과사전을 끼고 살았다는 그는 그 무렵 부잣집 아이들이나 가질 수 있던 백과사전이 아이들의 시험성적을 좌우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지식 접근수단의 소유 여부가 실력 격차를 만드는 중요 요소가 됨을 일찍이 간파한 것이다.

이는 후에 그가 카이스트 대학원에서 ‘인터넷’이라는 새로운 문명을 만난 것이 검색기술에 관심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된다. 검색기술을 이용하면 부유한 사람이나 가난한 사람이나 평등하게 ‘부의 원천’인 지식에 접근하는 세상을 만들 수 있다는 꿈을 갖게 된 것이다.

서울대 컴퓨터공학과와 카이스트 대학원 전산학과를 졸업하고 삼성SDS에서 PC통신 유니텔 검색엔진 개발을 담당하던 그는 검색시장의 성장성에 확신을 갖고 회사를 설득해 검색 솔루션을 개발한다. 그러나 검색의 특성상 공짜로 서비스해야 하는 난제에 부딪혔고, 이는 SI업체인 삼성SDS에서는 불가능한 사업 형태였다.

자신이 직접 하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 그는 다시 회사를 설득, 사내 벤처 ‘네이버 포트’를 만들어 2년간 준비한 끝에 1998년 11월 마침내 벤처로 독립한다. 때마침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일기 시작한 ‘닷컴 붐’이 한국에도 상륙하고 있었다.

덕분에 초기 사업자금 100억원은 쉽게 확보했지만 2000년 봄 닷컴 버블이 일시에 꺼지면서 네이버는 생존의 기로에 직면한다. 뛰어난 기술력과 서비스로 인정받던 네이버는 검색이라는 서비스의 특성과 자금난, 그리고 당시 인기를 끌던 커뮤니티 포털에 밀려 4위로 추락하는 등 위기를 겪었다. 하지만 2000년 게임포털 한게임과의 합병을 통한 유료화에 성공해 ‘최초의 닷컴 흑자’를 기록하는 한편 검색 서비스를 통한 새로운 수익모델을 창출했다. 2003년 코스닥에 상장된 이후 매년 4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승승장구했다.

이해진씨는 미국의 검색기술을 벤치마킹해온 국내 검색 서비스 관행에서 벗어났다. 그는 웹 콘텐츠가 풍부한 미국과 달리 빈약한 웹 콘텐츠를 기반으로 하는 국내 검색시장의 특성에 주목했다. 그 결과 웹 콘텐츠뿐 아니라 사전, 뉴스, 전문자료, 블로그 등의 검색결과를 한꺼번에 보여주는 ‘통합검색’ 기술을 구현해 사용자들을 사로잡았다. 이 같은 통합검색은 네티즌끼리 질문과 대답을 주고받는 지식iN 서비스가 성공하면서 네이버의 독보적인 검색 퀄리티를 구현했다.

지식iN에 힘입어 2004년 검색포털 순위 1위에 등극한 네이버는 이듬해 다음을 넘어 포털 사이트 1위 자리를 굳혔다. 이후 네이버의 검색시장 점유율은 급상승해 2005년 12월에는 68.2%를 기록했고, 괄목할 만한 기업실적을 올렸다. NHN의 주가는 지난 1월11일 28만원을 기록했다. 지난 3월 네이버의 검색시장 점유율은 76.7%로 치솟았다.

2/7
윤선영 스포츠서울 IT 전문기자, ‘이것이 네이버다’ 저자 mayanne@naver.com
목록 닫기

‘검색 제국’ 네이버 파열음, 성장통인가 쇠락 조짐인가

댓글 창 닫기

2021/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