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건강정보

강북서울외과 이기문 원장의 유방질환 대처법

검진에서 종양 제거까지 ‘맘모톰’으로 간편하게

  •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강북서울외과 이기문 원장의 유방질환 대처법

2/2
강북서울외과 이기문 원장의 유방질환 대처법

맘모톰을 이용해 조괴제거 시술을 하는 강북서울외과 이기문 원장.

과거에는 수술 후 종양을 절제한 다음에야 조직검사가 가능했지만 최근에는 간단하게 수술 전에 조직을 확보할 수 있어 불필요한 수술을 막을 수 있다. 이처럼 조직검사가 간편해진 것은 최신 의료기기인 맘모톰의 도움이 크다.

맘모톰이란 초음파를 보면서 특수 바늘을 종양 부위에 찔러 종양 조직을 대량으로 얻을 수 있는 최신 기기다. 바늘을 종양부위에 넣고 진공흡입으로 바늘 안으로 조직을 끌어들인 후 바늘 내부의 회전 칼을 작동시켜 자동으로 종양조직을 잘라 유방 밖으로 배출시킨다. 기존처럼 조직 채취 때마다 바늘을 뺄 필요 없이 병소에 바늘을 한 번 꽂은 후 반복적으로 원하는 양의 조직을 채취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양성 혹, 섬유선종도 제거

기존에 주로 사용하던 총생검(용수철 기능을 이용해 총을 쏘듯 바늘을 침투시켜 조직의 일부를 떼내는 방법)으로는 정확한 결과를 얻기 어려운 미세 석회화 진단에도 적합하다. 또 총생검 검사 결과가 영상 및 병리학적 소견과 달라 재검사가 필요한 경우나 병으로 인한 생체적 변화가 더욱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도 사용될 수 있다.

맘모톰의 가장 큰 특징은 조직검사뿐 아니라 유방 내 양성 혹의 제거도 가능하다는 점이다. 유방암으로 의심되는 경우 조직검사 목적으로 주로 이용되지만 멍울이 양성으로 여겨질 경우 제거를 원하면 큰 흉터 없이 완전히 제거할 수 있어 양성 혹의 치료 목적으로도 사용된다.



강북서울외과 이기문 원장은 “수술적 제거는 종괴의 크기만큼 상처가 생기지만 맘모톰은 3mm 내외의 상처만 생길 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상처 부위도 봉합사로 봉합하는 수술적 제거와 달리 맘모톰은 접착테이프를 이용하기 때문에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다. 소요시간이 30분 내외로 입원이 필요 없어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시술시 간혹 유방 피부에 모세혈관 출혈에 의한 멍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

맘모톰의 활용도는 매우 다양하다. 일반적으로 젊은 여성들에서 우연히 발견된 유방의 멍울은 대부분 섬유선종이다. 섬유선종은 유방암과 관계가 없는 안전한 혹. 그러나 드물지만(0.1~0.3% 비율) 섬유선종 내에 암이 동반돼 있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건강을 위해선 제거하는 것이 좋다.

이기문 원장은 “가족력이 있거나 외국으로 나가 추적검사가 어려울 때, 비교적 드문 종양 중 하나인 엽상종양과 감별이 어려울 때 등에도 맘모톰을 이용해 최소한의 흉터와 통증으로 제거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신동아 2008년 6월호

2/2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목록 닫기

강북서울외과 이기문 원장의 유방질환 대처법

댓글 창 닫기

2020/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