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7월호

박성민 “윤석열 1年은 고통의 시간” vs 장예찬 “외교‧안보정책 바로잡아” [+영상]

MZ, 한국 정치를 말하다

  • reporterImage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입력2023-06-22 13:54:3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성민 전 대통령청년비서관(왼쪽), 장예찬 국민의힘 최고위원. [지호영 기자]

    박성민 전 대통령청년비서관(왼쪽), 장예찬 국민의힘 최고위원. [지호영 기자]

    1980~90년대에 태어난 MZ세대는 윤석열 정부 1년을 어떻게 평가할까. 내년 총선은 어떻게 전망할까. 장예찬 국민의힘 최고위원, 박성민 전 대통령청년비서관, 책 ‘세습 자본주의 세대’를 펴낸 고재석 신동아 기자에게 들었다.

    [+영상] “한동훈 폭발력 커” vs “韓 약점은 尹 대통령”



    장예찬 최고위원은 “윤석열 정부 1년은 국회를 장악한 민주당의 발목 잡기에도 앞선 정부에서 망쳐 놓은 탈원전, 외교‧안보정책을 올바르게 바로잡고 교육‧연금‧노동개혁을 중요 국정 이슈에 올려놓은 시간”이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일한 박성민 전 비서관은 “1년이 10년처럼 느껴진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며 “공정과 상식은커녕 역사의식, 민주주의와도 거리가 먼 4무(無)였다”고 혹평했다.

    [+영상] 박성민 “윤석열 정권은 4無”





    고재석 신동아 기자는 “굉장히 다른 특징을 가진 M과 Z는 고도성장을 구가하던 한국경제가 저성장에 빠져들면서 기회의 사다리가 사라진 세대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며 ”그 같은 세대 특성이 정치 성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영상] 장예찬 “연금개혁도 안 한 文 정부”





    구자홍 기자

    구자홍 기자

    ‘지금’ ‘여기’ ‘우리’에게 필요한 콘텐츠가 무엇인지, 여러분의 아이디어와 지혜를 나눠주세요. 제 이메일은 jhkoo@donga.com입니다. 세상이 필요로 하고, 세상에 도움 되는 콘텐츠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즐겁게 살고 싶은가, 네 가지를 끊어라

    기록 뒤 숨은 한·중·일 파워 게임 진실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