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無限’의 e스포츠, 현실과 상상을 넘나들다

  • 글/사진·장승윤 기자

‘無限’의 e스포츠, 현실과 상상을 넘나들다

1/2
  • 부우웅~ 컴퓨터 하드가 요동치고 모니터에 불이 켜지면 판타지의 세계가 펼쳐진다. 신들린 듯 춤추는 미다스의 손, 번뜩이는 눈동자에선 미지의 세계가 읽힌다. 이미 나는 요정이요 투사다. 8월9일부터 12일까지, 제1회 대한민국 게임문화페스티벌이 열린 서울 올림픽공원은 e스포츠의 메카이자 천국으로 변했다. e게임은 더 이상 킬링 타임용 오락거리가 아니라 도도히 흘러가는 문화사조였다.
‘無限’의 e스포츠, 현실과 상상을 넘나들다

댄싱게임 펌프잇업 세계대회(WPF) 예선전. 한 선수가 하늘을 가르며 곡예를 펼친다. e스포츠에 흠뻑 빠진 ‘광팬’. “넌 할 수 있어…”.(작은사진)

‘無限’의 e스포츠, 현실과 상상을 넘나들다

e스포츠 각 종목 최종 결선 진출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e강호’의 고수들이다.

‘無限’의 e스포츠, 현실과 상상을 넘나들다

무려 256강부터 시작한 스타크래프트 경기. “모니터 뚫어져요.”(좌) 게임 속 캐릭터가 현실세계로 나왔다. 코스프레 회원의 표정이 앙증맞다.(우)

1/2
글/사진·장승윤 기자
목록 닫기

‘無限’의 e스포츠, 현실과 상상을 넘나들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