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재철 여수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

“유라시아 대륙 딛고 태평양 뻗어가는 계기 마련”

  • 구미화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hkoo@donga.com

김재철 여수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

1/2
  • 전남 여수가 폴란드의 브로츠와프, 모로코의 탕헤르와 경합을 벌이는 2012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결정이 3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여수 시민의 열망이 더욱 간절해지고 있다. ‘D-100일’을 일주일 앞둔 8월13일, 박람회 유치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을 만나 막바지 준비상황을 들어봤다.
김재철 여수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
여수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재철(金在哲·72) 동원그룹 회장의 집무실엔 북반구가 아래로 내려온, 우리가 흔히 보아온 지도를 거꾸로 놓은 것과 같은 대형 세계지도가 있다. 그렇게 놓고 보면 흔히 ‘최남단’이라고 얘기하는 남해가 태평양으로 향하는 최전방에 떡하니 자리잡는다.

“세계지도를 거꾸로 놓고 보면 우리나라는 유라시아 대륙을 발판으로 당당히 서 있고, 여수와 남해는 태평양을 향하고 있습니다. 무역의존도가 국내총생산(GDP)의 70%가 넘고, 수입화물의 99%가 바다를 통해 들어오니 바다는 우리의 생명선이나 다름없습니다. 2012 여수세계박람회를 성공적으로 유치해 바다가 얼마나 보배로운지 깨닫는 기회를 마련하면 좋겠습니다.”

▼ 지금까지의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경쟁국에 대한 BIE(국제박람회기구) 실사와 6월 파리총회 이후 유치 경쟁이 훨씬 치열한 느낌입니다. 모로코는 국왕의 강력한 리더십과 왕실 외교를 바탕으로 유치교섭활동을 전개 중이고, 폴란드 또한 바웬사 전 대통령을 전면에 내세워 회원국들에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범국가적 역량을 집중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BIE 회원국 대부분의 지지 결정이 142차 총회(11월26~27일) 직전에 이뤄지는 만큼 섣불리 판단할 수는 없지만, 지난 4월에 있었던 BIE 실사 결과와 이번 총회 프레젠테이션에 대한 평가, 그리고 총회기간 중 유치교섭 활동성과 등을 고려할 때, 방심하지 않고 외교역량을 집중하면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 개최지 결정에 가장 결정적으로 작용하는 요소는 무엇일까요.

“안정적인 박람회 개최능력, 인프라, 박람회 주제의 적합성, 박람회의 인류유산, 참가국 지원계획 등을 두루 평가하지만 무엇보다 회원국과 개최국의 외교관계가 중요합니다.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은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이 투표하는 스포츠 행사와 달리 회원국 정부대표가 정부의 결정대로 투표하는 방식이거든요.”

▼ 유치경쟁이 외교전이나 다름없는데, 모로코나 폴란드와 비교할 때 여수의 유리함 혹은 불림함이 있다면요.

“직접적인 유·불리를 따지기는 어렵지만, 회원국 대상 외교공관 개설 등 수교현황을 비교해보면 우리가 다소 유리한 편입니다. 무엇보다 회원국들과 긴밀한 우호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 우리의 강점입니다.”

김재철 회장은 ‘회원국과의 긴밀한 우호협력관계’와 더불어 ‘개최능력과 주제’를 여수의 경쟁력으로 꼽았다.

“세계 11위의 경제력과 88서울올림픽, 2002한일월드컵, 2005부산APEC을 통해 검증된 국제행사 개최능력과 첨단기술 보유 등 객관적인 국가역량에서 우리가 경쟁국에 앞섭니다. 또한 ‘살아 있는 바다 숨쉬는 연안’이라는 주제가 최근 국제사회에서 이슈로 부각하고 있는 지구 기후변화, 해수면 상승과 부합합니다. 전 인류가 공동으로 직면한 위기상황에 대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주제지요.”

▼ 세계박람회 하면, 1993년 대전엑스포를 떠올리게 됩니다. 그때와 비교해보면 여수엑스포의 규모나 성격이 짐작될 듯한데요.

“대전엑스포와 여수엑스포는 BIE 공인 박람회로서 박람회 주제만 다를 뿐 전세계 100여 개 국가와 국제기구 및 기업들이 한곳에 모여 특정 주제에 대한 최첨단 기술을 전시한다는 면에서 그 성격과 규모가 유사합니다. 대전엑스포를 통해 우리나라가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마련했듯이 여수세계박람회도 우리나라가 선진국으로서 지위를 확실히 다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남해안 관광벨트의 거점

▼ 지난 봄, BIE 실사단이 방문했을 때 여수 시민이 보여준 환대가 화제였습니다. 엑스포 유치를 통해 여수 시민이 기대하고 열망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무엇보다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사회간접자본이 확충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요. 풍부한 해양개발 여건을 갖춘 남해안 일대는 세계박람회 개최를 계기로 도로·철도·항만·공항 등을 확충할 경우 획기적으로 발전할 것입니다. 특히 여수항 일대가 관광·레저항만으로 거듭나면 남해안 관광벨트의 거점도시로 부상할 겁니다. 광양항을 기반으로 동북아 물류 중심지로 성장할 가능성도 높고요. 여수 시민은 여수 일대가 미래형 해양도시로 발전하길 바라고 있습니다.”
1/2
구미화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hkoo@donga.com
목록 닫기

김재철 여수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