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타데이트

진보라

  • 글·박성원 기자 / 사진·김형우 기자

진보라

진보라
신기한 게, 중학교 2학년 때쯤 운명과 조우한다는 것이다. 자신의 일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상당수가 그 무렵 자신이 가야 할 길을 발견했다고 말한다. 초등학생은 너무 어려서 자기한테 맞는 꿈을 꾸기 힘들고, 고등학생은 입시에 매달리느라 꿈을 멀리하기 때문인 것 같다. 세 살 때부터 피아노를 배웠고 지금은 재즈 피아니스트로 이름을 날리는 진보라(20)도 중학교 2학년 때, 전설적인 재즈 피아니스트 오스카 피터슨의 음악을 듣고 서울 재즈아카데미에 입학한다.

“오스카 피터슨 덕분에 음악이 즐겁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특히 재즈는 각본이 없고 즉흥적이어서 더 흥미로웠죠. 길거리에서 영감이 떠오르면 들고 있던 음료수 페트병에다 곡을 썼어요. TV 만화영화를 보면서 그 이미지에 맞는 곡을 연주하기도 했고, 공포영화를 볼 때는 볼륨을 줄여놓고 상황에 맞는 효과음악을 만들기도 했죠.”

고교 진학을 포기하고 연주활동에만 전념한 진보라는 올해 미국 유학을 앞두고 있다. 버클리 음대에 장학생으로 선발됐지만, 뉴욕 맨해튼 재즈스쿨의 문도 두드렸다. 좀더 화려하고 자유로운 문화를 경험하면서 자극을 받으려는 듯하다.

“그런데 기자님의 목소리 톤은 ‘솔 샤프’네요. 청록색이나 진파랑 계열의 이미지가 쏟아져내리는 느낌이 들어요. 아, 피아노만 있으면 딱 맞는 곡을 연주할 수 있는데….”

진보라

신동아 2007년 3월 호

글·박성원 기자 / 사진·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진보라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