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7월호

북한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복귀한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은 누구?

[Who’s who] 북‧미 정상회담 성과 없이 끝나 강등됐던 올드보이, 돌려막기로 귀환

  • reporterImage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입력2023-06-20 16:17:29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 김영철 전 통일전선부장이 대남기구인 통일전선부 고문에 임명됐다고 19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동아DB]

    북한 김영철 전 통일전선부장이 대남기구인 통일전선부 고문에 임명됐다고 19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동아DB]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의 주범으로 알려진 북한 김영철 전 통일전선부장이 노동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복권돼 국제사회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9일 당중앙위원회 8차 전원회의 소식을 전하며 “김영철 동지를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보선했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통일전선부 고문’이라는 직함이 붙은 그의 사진을 게재해 이전보다 높은 지위를 얻었음을 시사했다.

    김영철은 북한에서 대남 강경파 군인으로 꼽히는 대표적 인사다. 북한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당중앙위원회 국무위원장의 신임을 받는 몇 안 되는 인물이기도 하다. 김 국무위원장이 아버지의 뒤를 이어 당을 장악한 후 요직을 두루 맡으며 승승장구한 것이 그 증거다. 한때 숙청설이 돌기도 했으나 그가 건재한 모습이 연이어 포착돼 오보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영철은 1946년 량강도 태생에 만경대혁명학원과 김일성군사종합대학을 졸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원래 이름은 김동수다. 고(故) 김일성 주석이 요구해 김영철로 개명했다는 얘기가 있다. 김영철은 1990년 인민부국장으로 재직할 때 남북 고위급 회담에 북측 대표단의 일원으로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다. 2009년 정찰총국장에 임명되고 이듬해 천안함 폭침을 주도했다. 2013년에는 “서울과 워싱턴을 불바다로 만들겠다”고 위협했다. 2018년엔 우리 예술단이 평양에서 공연할 때 자신을 “천안함 폭침 주범으로 불리는 사람”으로 소개해 논란을 일으켰다. 2018~2019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집권할 때 대남 담당 노동당 비서로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주도했다. 2019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이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나자 주요 보직에서 해임되는 수모를 겪는다. 2021년 대남 담당 노동당 비서 자리가 없어지면서 대남 업무를 총괄하는 통일전선부장으로 강등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6월에는 통일전선부장 자리를 후배인 리선권에게 넘겼고, 3개월 뒤인 그해 9월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직마저도 잃었다.

    사실상 정계를 은퇴했던 김영철의 당 지도부 복귀를 두고 업계 전문가들은 정치적으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입을 모은다. 무엇보다 “북한이 한국, 미국과의 관계에 강경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지를 내보인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남성욱 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는 “하노이 노딜을 책임지는 차원에서 보직 해임됐던 올드보이 김영철의 귀환은 전형적인 돌려막기식 회전문 인사”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충성심과 업무능력을 인정받은 그이기에 어떤 식으로든 대남 업무에서 성과를 내려고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지영 기자

    김지영 기자

    방송, 영화, 연극, 뮤지컬 등 대중문화를 좋아하며 인물 인터뷰(INTER+VIEW)를 즐깁니다. 요즘은 팬덤 문화와 부동산, 유통 분야에도 특별한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영상] “임신 위한 자궁내막증 치료엔 알코올경화술이 정답”

    김태리가 사는 법 “사랑할 시간도 부족한데 어떻게 미움을…”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