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뒤로 걷는 사람

  • 박세미

뒤로 걷는 사람

그에게 세상은 한발자국씩 넓어지는 것이었다
한발자국씩 멀어지는 것이었다

이를테면 그가 걸을 때
옆에서 커다란 사과나무 한그루가 나타난다
한발자국, 사과나무는 불타며
두발자국, 사과나무는 검게 식으며
세발자국, 사과나무는 썩은 사과 한 알이 되며
네발자국, 깜박이는 눈꺼풀 사이로 사라진다

더러 썩은 사과 한 알이 눈에 맴돌 때면
눈을 감고 이리저리 굴려 녹여 없앴다
그는 최소화된 것들과의 이별에 익숙했다

눈이 오던 어느 날
멀리서 그를 향해 달려오는 점이 있었다
그가 한발자국씩 뒤로 갈 때마다
점은 세발자국씩 앞으로 다가오며 커지더니 다리를 뻗고 손
을 흔들며 마침내 웃어보였다

달려오던 점은 그의 코앞에서 최대화가 되었다
그는 그것이 자신을 안아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어깨를 툭 치고는 그의 바로 옆에서 사라져버렸다



그는 뒤를 돌아보는 대신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허리를 굽혔다
썩은 사과들이 눈밭에 우르르 쏟아졌다


박세미
● 1987년 서울 출생
● 201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등단
● 시집 ‘내가 나일 확률’ 출간




신동아 2020년 7월호

박세미
목록 닫기

뒤로 걷는 사람

댓글 창 닫기

2020/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