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동아 창간 77주년 연속 별책부록

경제로 풀어낸 기상천외한 일상

  • 안진환 전문 번역가·인트랜스번역원 대표

경제로 풀어낸 기상천외한 일상

1/2
  • 경제학은 근본적으로 인센티브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사람들은 어떻게 자신이 원하거나 필요로 하는 것을 얻는가? 특히 다른 이들 역시 같은 것을 원하는 상황에서. 경제학자들은 인센티브를 사랑한다…그들은 적절한 인센티브 도식을 만들 수만 있다면 이 세상에 해결할 수 없는 문제란 존재치 않는다고 믿는다. 물론 그 해결책이 언제나 좋은 결과만을 낳지는 않을 테지만, 적어도 처음 제기된 문제는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
  • -본문 중에서
경제로 풀어낸 기상천외한            일상

괴짜경제학 플러스
스티븐 레빗 외 지음 안진환 옮김 웅진지식하우스
원제 : Freakonomics

월스트리트 저널’은 이렇게 평했다. “만일 인디애나 존스가 경제학자라면, 그는 틀림없이 스티븐 레빗일 것이다.” 학자라기보다는 영리하고 호기심 많은 탐험가에 가깝다는 뜻이리라. 스티븐 레빗은 부정행위부터 범죄, 스포츠, 그리고 육아에 이르기까지 잡다한 일상과 그 속의 수수께끼를 연구하는 선구자적 학자다.

그의 결론은 틀에 갇힌 진부한 사회적 통념을 송두리째 뒤집는다. 그는 산더미 같은 자료를 토대로, 단순하지만 아무도 미처 입 밖에 내지 못한 참신한 질문을 제기한다. 그가 던지는 질문은 삶이나 죽음에 대한 진지한 문제부터 괴짜들이나 생각할 법한 독특한 것까지 범위가 다양하다. ‘괴짜경제학 플러스(이하 괴짜경제학)’는 그렇게 진행된 새롭고 참신한 연구 성과를 한데 담았다.

풍부한 설득력과 강렬한 문장, 해학 가득한 통찰로 스티븐 레빗과 공동 집필한 스티븐 더브너는 경제학이란 근본적으로 ‘인센티브(동기 부여를 목적으로 행하는 자극, 즉 유인)’에 관한 학문이라고 말한다. 이 두 저자는 우리가 접하는 모든 것의 이면을 파헤친다. 마약상의 세계, 부동산 중개업자에 관한 진실, 선거 비용에 대한 그릇된 신화, 비도덕적인 교사들의 부정행위, 그리고 큐클럭스클랜(KKK)의 비밀 등.

이 모든 다양한 이야기를 하나로 결집하는 것은 현대 사회가 어둡고 복잡하며 새빨간 거짓말로 가득 차 있음에도 결코 불가해하거나 불가지하지는 않다는 신념이다. 이들은 나아가 올바른 질문만 던진다면 현대 사회는 생각보다 훨씬 매혹적인 세계라고 믿는다. 그리고 여기에 필요한 것은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 새로운 관점뿐이다. 스티븐 레빗은 명민한 사고를 통해 뒤죽박죽 뒤엉킨 이 세계를 어떻게 꿰뚫어볼 수 있는지 알려준다.

윤리학이 우리가 원하는 이상적인 세상을 다룬다면, 경제학은 실제로 존재하는 현실을 다룬다. ‘괴짜경제학’은 이 자유롭고 참신한 전제를 입증한다. 이 책의 독자는 어떤 모임에서든 주인공이 될 수 있는, 다양하고 흥미로운 삶의 수수께끼와 일화로 무장할 것이다. 이 책의 효용은 또 있다. ‘괴짜경제학’은 말 그대로, 현대 사회를 바라보는 전혀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기 때문이다.



▼ Abstract

어떤 것이 더 위험할까. 총 아니면 수영장? 교사와 스모 선수의 공통점은? 어째서 마약 판매상들은 어머니와 함께 사는 걸까? 부모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가?

스티븐 레빗은 시카고 공립학교의 몇몇 교사가 학생들의 시험 점수를 조작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었느냐고? 증거는 바로 당신 눈앞에 있다. 레빗은 두 학급의 답안지를 제시하며 어느 반 선생이 부정행위를 저질렀는지 당신에게 직접 찾아보라고 한다. 그런 다음, 그는 어떻게 그런 일이 가능한지 보여준다. 그는 당신이 하마터면 간과할 뻔한 의심스러운 패턴을 지적한다. 그렇다, ‘의심스러운’ 패턴이다.

그는 결코 ‘확정적인 결론’을 내리지 않는다. 다른 합리적인 설명이 가능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대신 천천히, 그러나 지속적으로 패턴과 패턴을 쌓아올리고 가능성을 하나씩 제거해 마침내 빠져나갈 수 없는 하나의 해석만을 남긴다. 그의 최종 해석은 실로 설득력이 강하다. 12명의 시카고 학교 교사는 결국 그들의 직장을 내놓는 대가를 치러야만 했다.

부정행위를 저지른 교사들의 사례만으로도 상당히 흥미로운 한 권의 책이 됐을 것이다. 그러나 레빗은 이 이야기를 10여 페이지로 축약했다. 그러고 나서 그는 다음 모험으로 여행을 계속한다. ‘스모 선수들의 부정행위’에서는 완전히 새로운 종류의 데이터(토너먼트 승패기록)를 토대로 순진 난만한 해석을 제거하는 추리의 미로를 거쳐 하나의 고발장을 내놓는다. 이어 또 다른 질문을 거듭해서 던진다.

1999년, 레빗은 지난 10년 사이에 범죄율이 급락한 이유를 밝히고자 했다. 그는 대법원이 낙태를 법적으로 허용하고 정확히 18년이 지난 뒤부터 범죄율이 감소하기 시작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는데 그중 다섯 개 주는 3년 전부터 다른 곳보다 범죄율이 더 감소했다. 그 주들은 로우 VS 웨이드 판결(1973년에 있었던 낙태 인정 판결)이 내려지기 3년 전에 낙태를 합법화한 곳이었다.

과연 잠재 범죄자들이 태어나지 못해서 범죄율이 급락한 것인가. 물론 이 패턴 자체로 결론을 내릴 수는 없다. 하지만 레빗은 패턴 위에 패턴을 쌓아올려 도출한 증거로 당신을 꼼짝 못하게 만든다. 최종 결론? 낙태 합법화는 1980년대 범죄의 물결을 주춤하게 만든 두 번째로 큰 요인이다.

레빗은 경제학이란 진실에 관한 학문일 뿐, 진실이어야 하는 것에 관한 학문이 아님을 몇 번이고 강조한다. 그러나 결론 부분에서 이 원칙을 자진해서 훼손하는 인간미를 보인다. 낙태가 합법화되어야 하는지, 그리고 범죄율 감소가 낙태 합법화를 정당화하는 이유가 되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그는 결론을 내리지 않는다. 그저 해당 주제에 대한 틀을 짠 뒤 독자에게 자기만의 결론을 내려보라고 촉구할 뿐이다.

▼ About the author

본문에는 두 사람이 만나 책을 집필하게 된 계기가 소개돼 있다.

“2003년 여름, ‘뉴욕타임스 매거진’은 작가이자 저널리스트인 스티븐 J. 더브너에게 한창 명성을 떨치기 시작한 시카고대학 경제학자 스티븐 D. 레빗을 취재하고 그에 관한 기사를 써달라고 의뢰했다. 당시 돈의 심리학에 대한 책을 쓰기 위해 자료조사를 하고 있던 더브너는 수많은 경제학자를 인터뷰하면서 그들의 형편없는 언어 구사 능력에 질려 있던 차였다.

반면 얼마 전 존 베이츠 클라크 메달(2년마다 한 번씩 40세 이하의 뛰어난 미국 경제학자에게 수여하는 상)을 수상한 레빗은 수많은 저널리스트의 취재를 겪으면서, 그들의 사고방식이 경제학 용어를 빌리자면 ‘건전성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발견한 참이었다.

그러나 레빗은 더브너를 만나보고 다른 저널리스트처럼 멍청이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더브너는 레빗이 인간 계산기가 아님을 깨달았다. 더브너는 이 젊은 경제학자의 연구 및 해석 방식의 독창성에 매료되었다.”

스티븐 레빗은 하버드대학교 경제학과와 동 대학원을 최우수로 졸업하고 MIT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시카고대학에서 경제학을 가르치고 있다. 2003년에는 미국의 ‘예비 노벨상’이라고 부르는 존 베이츠 클라크 메달을 받았으며, 2003년 ‘포춘’지 선정 ‘40세 미만의 혁신가 10인’에 들기도 했다.

스티븐 더브너는 현재 뉴욕에 거주하며, ‘뉴욕타임스’와 ‘뉴요커’에 글을 기고하고 있다. ‘괴짜경제학 플러스’는 2005년 펴낸 ‘괴짜경제학’의 일부 내용을 추가한 증보판이다.

1/2
안진환 전문 번역가·인트랜스번역원 대표
목록 닫기

경제로 풀어낸 기상천외한 일상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