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테이스터 박영순의 커피 인문학

유럽의 식민지 침략으로 전파

노예 참혹사 부른 커피

  • 박영순|경민대 호텔외식조리학과 겸임교수 twitnews@naver.com

유럽의 식민지 침략으로 전파

1/3
  • 국가의 등장과 더불어 비롯된 노예제는 유럽 열강의 식민지 침략 루트를 따라 전파된 커피로 인해 참극을 더했다. 세계 각지로 뻗어간 커피 밭은 곧 그들에 대한 착취의 결과물이었다.
유럽의 식민지 침략으로 전파

오스만제국이 예멘을 지배한 16세기부터 유행한 ‘터키시 커피(Turkish coffee).’ [사진 제공 커피비평가협회]

인류는 집단생활을 통해 ‘협력의 위대한 가치’를 깨달았다. 씨족과 혈족으로 구성된 원시 공동체 사회는 농경문화를 꽃피웠고, 집단이 모여 마침내 국가를 등장시킨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권력’이 생겨나면서 협력을 강제하는 횡포가 기승을 부리게 된다. 권력자들은 다른 나라를 침략해 재산과 노동력을 강탈함으로써 세력을 빠르게 불려나갔다. 권력과 부는 인류애를 오염시켰다. 전쟁 포로와 식민지 사람들은 권력을 쥔 측엔 손쉽게 부를 불리는 도구에 불과했다. 인류가 저지른 가장 잔인한 짓으로 꼽히는 노예제(Slavery)는 이렇게 시작됐다. 커피의 역사도 잔혹한 노예사로 점철돼 있다.

노예는 자유와 권리를 빼앗기고 다른 사람의 소유가 되는 자 또는 계층을 말한다. 그 뿌리는 인류 최초의 국가가 형성된 메소포타미아의 수메르 문명에까지 닿는다. 고대 이집트는 거대한 피라미드를 지을 노예를 확보하려 전쟁까지 치렀다. 고대 그리스 시대엔 아테네 인구의 40%가 노예였다는 기록도 있다. 기원전 4세기 아리스토텔레스는 이방인을 그리스인의 태생적 노예로 규정했다. 그는 특히 “그리스인들은 다른 민족을 지배할 사명을 받았다”며 노예제도에 철학적 정당성을 부여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최초의 인종차별적 사상가라는 오명을 입기도 하는데, 이러한 주장이 인류사에 얼마나 끔찍한 일을 초래할지를 상상조차 못했을 것이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망언

로마에 이르러서는 노예가 제도로 굳어졌다. 공화정 시대의 로마가 세력을 확장하면서 지배한 지역의 민족들이 노예로서 로마에 대량 공급됐다. 노예와 그 소유주인 시민 간 계급관계는 이 시대를 규정하는 하나의 지표라고 할 만하다. 제정시대 로마에만 노예가 40만 명이 넘었던 것으로 전한다. 로마 건국부터 쇠퇴기까지 거의 1000년 동안 노예로 팔리거나 잡힌 사람이 최소 1억 명에 달했다는 견해도 있다.

커피의 무역상품화

5 세기 로마제국이 몰락하면서 싹트기 시작한 중세 국가들은 왕과 영주 간 계약에 의해 이뤄진 봉건사회였다. 하층계급인 ‘농노’는 사실상 노예의 다른 이름이었을 뿐이다. 이 시기 노예의 역사는 무슬림과 기독교 간 전쟁으로 인한 포로의 역사이기도 하다. 중세 초기 노예 공급처는 그리스도교와 이슬람교가 맞닥뜨린 중부 유럽과 동유럽이었다. 셀주크 튀르크족이 차지한 예루살렘을 두고 1096년부터 1270년까지 170여 년간 지속된 십자군전쟁은, 한편으로는 양 진영이 주거니 받거니 한 노예의 참혹사이기도 했다. 십자군전쟁 초기, 잉글랜드 인구의 약 10%가 노예였다는 기록은 그 처참함을 웅변하는 듯하다.

로마 가톨릭교회는 노예제를 금지하면서 최소한 기독교도 노예를 비기독교 지역으로 수출하는 행위만은 강력히 막았다. 그러나 부를 안겨주는 노예는 그들에게 결코 떨칠 수 없는 유혹이었다. 카를 마르크스가 규정한 노예제 사회(고대)-봉건제 사회(중세)-자본주의 사회(근대) 등 역사발전 단계를 관통하는 공통된 키워드가 노예다.

십자군전쟁을 치르는 동안 이슬람의 음료인 커피가 유럽의 기독교 국가들로 전해졌다는 일각의 주장은, 기록은 차치하더라도 정황 증거조차 부족한 소리다. 커피가 유럽에 전해진 건 십자군전쟁이 끝나고도 350년쯤 더 지난 17세기 초였기 때문이다.

유럽의 전쟁사에서 커피는 오스만제국 전성기에 등장한다. 수니파 이슬람 왕조인 셀주크 튀르크는 십자군전쟁 이후 세력이 약해지고 내부 혼란을 겪게 된다. 이 틈을 타서 셀주크의 지배를 받던 오스만 튀르크가 1299년 터키를 중심으로 제국을 수립한다. 오스만제국은 터키공화국 수립을 앞둔 1922년까지 623년간 세력을 떨치면서 에스파냐와 합스부르크 왕가의 영토를 비롯한 상당 부분의 유럽 땅과 아라비아 반도, 북아프리카를 지배하기도 했다.

오스만제국은 1453년엔 비잔티움제국을 정복하면서 콘스탄티노플을 이스탄불로 고쳐 수도로 삼았다. 이스탄불은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지정학적 위치 덕분에 양측 간 무역이 왕성했던 곳이다. 이 시기쯤 에티오피아에서 발견된 커피가 예멘을 거쳐 이스탄불에 도착했다. 오스만제국이 예멘을 지배한 16세기부터 커피가 대량 이스탄불에 들어오면서 터키 사람들이 즐기는 방식이라는 의미의 ‘터키시 커피(Turkish coffee)’가 주변 국가에까지 퍼져 크게 유행한다.

1/3
박영순|경민대 호텔외식조리학과 겸임교수 twitnews@naver.com
목록 닫기

유럽의 식민지 침략으로 전파

댓글 창 닫기

2017/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